경주시, 농업 미래 책임질 ‘신농업 혁신타운’조성 순항

가 -가 +

김가이 기자
기사입력 2018-04-09 [15:51]

【브레이크뉴스 경주】김가이 기자= 경주시(시장 최양식)가 농업역량 강화를 통해 농업인이 살 맛 나는 행복한 농촌을 만들어 가는데 주력하고 있다고 9일 밝혔다.

 

시에 따르면 미래 농어촌 지역발전과 소득증대를 위한 가장 두드러지는 정책사업은 농어업발전기금과 신농업혁신타운 조성으로 농어업발전기금 조성은 2027년까지 300억원을 목표로 현재까지 110억원이 조성됐다. 농어촌의 실질적인 소득증대를 위한 기반 조성과 경쟁력 확대에 큰 기여를 할 것으로 기대된다.

 

경주시 농업의 미래를 책임질 ‘신농업 혁신타운’ 조성은 지난 2016년 타당성 연구용역 조사 후 농업인 단체 사업설명회와 전문가 자문위원회 등 각계각층의 의견을 수렴했으며 최근 경북도 투자심사 승인을 통해 사업의 건전한 재정 운영 가능성과 타당성을 인정받았다.

 

▲ 신농업혁신타운 부지 조성도     © 경주시 제공

 

시는 향후 공유재산 관리계획 심의, 농업 시험연구시설 도시계획시설 결정, 단계별 부지매입을 통해 2022년까지 조성을 완료한다는 목표다.

 

신농업 혁신타운은 내남면 상신리 일대 33ha의 부지에 작물시험연구포장을 조성하는 대형 프로젝트다. 새소득 작물, 신품종 지역 적응시험을 위한 농작물 포장, 농업연구시설 안전성 분석센터, 미생물배양실, 농산물가공센터, 병해충 진단실, 쌀품질 관리실, 꽃가루 배양실, 과수영양 진단실 등 최첨단 연구 시설을 갖춘다.

 

특히 농업소득증대를 위한 농업과학 기술과 ICT 융복합 산업을 접목한 6차 산업 모델을 발굴 육성하는 한편 청년농업인을 위한 맞춤형 농창업 원스톱 교육장도 조성되어 실질적인 미래 경주 농업의 싱크탱크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시 관계자는 “경주만의 특색 있는 시험연구 단지가 조성된다면 농업관련 기관 및 연구시설의 유치 경쟁에서 우위를 점할 수 있고 각 기관의 협력을 통해 상당한 시너지 효과를 이끌어내 농업 발전과 더불어 일자리 창출과 경제적 유발 효과도 상당할 것”으로 전망했다.

 

최양식 경주시장은 “첨단산업이 가져다주는 새로운 패러다임의 변화도 중요하지만 그 바탕에는 기본적인 먹거리 산업인 농업이 위치하고 있다”며“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도농복합도시로서 도심과 농어촌 지역 모두가 함께 발전할 수 있는 농업분야 정책을 전략적으로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김가이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대구경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