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공항 통합이전 국감서 집중 질의

정태옥 정종섭 의원 국방부 및 국무조정실에 기준과 태도 질타

가 -가 +

이성현 기자
기사입력 2018-10-11 [08:52]

【브레이크뉴스 대구 】이성현 기자= 2018년도 국정감사가 시작되면서 대구공항 통합 이전이 집중 거론되고 있다. 상임위가 관련이 있거나 지역구가 해당 지역인 지역 국회의원들은 대구공항 통합이전의 조속한 추진과 이를 위한 관련 부처의 입장을 요구하고 나섰다.


정태옥, 대구공항 통합이전 민항 경쟁력 확보해야

 

10일 정태옥 의원(대구 북구 갑)은 “부.울.경이 주장하고 있는 김해 신공항 재검토 여구는 지역갈등을 조장하는 행위”라고 강력 비판하고는 “K2와 대구공항 통합이전 부지 선정은 도심으로부터의 접근성과 민간공항의서의 성공 가능성도 기준에 포함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는 부지 선정을 올해말까지 매듭짓겠다던 국방부의 약속을 재차 촉구하는 뜻으로 해석된다.


그러면서 정 의원은 “통합이전 부지 선정 기준은 민간공항으로서의 경제성과 접근성을 최우선적으로 고려해야 할 사항으로, 1천만이 이용할 수 있는 통합신공항의 민항 경쟁력 확보를 위해서는 접근성 부문을 평가 항목에 반드시 반영해야한”이라면서 “공군 작전성과 이전 부지 예정지역의 지자체와 대구 경북의 사회적 합의를 평가 기준으로 삼은 것은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가덕도 신공항 재추진은 분명하게 반대했다. 부산·울산·경남 단체장들이 가덕도 신공항 재추진을 위해 김해신공항 건설에 어깃장을 놓고 있다는 것. 홍남기 국무조정실장을 상대로 이어진 이날 질의 응답에서 홍 실장은 “김해신공항 확장사업은 예정대로 진행되고 있으며, (이견을 해소해가며) 차질없이 추진하겠다”고 답했다

 

정종섭, 국방부 장관 답변 얻어내

 

동구 갑 정종섭 의원도 대구공항 통합이전을 촉구했다. 그는 10일 열린 국방위원회 국방부 국정감사에서 정경두 국방부 장관에게 대구공항 통합이전의 조속한 추진과 국방부가 적극적으로 사업을 추진해 줄 것을 주문했다.

 

정종섭 의원은 “이전 국방부 장관께서 올해 연말까지 최종 이전부지 선정을 추진하겠다는 의지를 밝힌 바 있다” 는 점을 분명히 하고는  “실천으로 옮기기 위해서는 ‘이전사업 지원위원회’가 조속히 구성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에 정경두 국방부 장관은 “적극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정종섭 의원은 “대구국제공항의 주변 지역 주민은 항공기 소음과 고도제한으로 수 십 년간 고통에 시달려 왔고, 수용인원 또한 2013년 103만 명에서 올해 400만 명을 넘어설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지금은 이전 주변지역 지원계획 수립단계로 국방부가 약속을 제대로 지켜준다면 이후 이전부지 선정계획 수립 및 공고, 주민투표와 유치신청 등의 절차를 거쳐 이전 부지를 선정할 수 있다”고 말했다.

 

국방부, 미온적 태도 도마위

 

실제, 국방부장관이 교체되는 등의 과정이 있긴 했지만 최근 들어 국방부가 통합공항 이전에 대하여 미온적인 태도를 보여 왔다. 대구시는 앞서, 국방부 측이 군 공항에 필요한 시설 기준 및 근거 등을 제시해주지 않아 이전 사업비 산출에 적잖은 어려움을 겪었으며, 관련 사업비 산출내역은 지난 8월 31일에야 겨우 국방부에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태옥 의원은  “최근들어 급증하는 대구·경북의 항공수요는 물론 도심 군공항으로 인한 소음문제로 K2․대구공항 통합이전의 시급성에도 불구하고, 국방부가 미온적 태도로 일관하는 등 사업 지연의 우려를 낳고 있다”면서 “기부대 양여를 골자로 하는 ‘군 공항 이전 특별법’에 근거해 사업의 열쇠를 쥔 국방부가 적극 나서야한다”고 주문했다.

이성현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대구경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