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 제5회 한·일 공동세미나 개최

가 -가 +

이성현 기자
기사입력 2019-05-22 [12:07]

【브레이크뉴스 경북 상주】이성현 기자=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관장 서민환)은 일본 비와호박물관과 23일 연구수장동에서 제5회 한·일 공동 세미나를 개최한다고 22일 밝혔다.

 

비와호박물관은 일본 시가현에 위치하고 있는 담수 생물 전문 연구기관으로일본에서 가장 큰 호수인 비와호(면적 670km²)의 역사와 생태계를 보여주는박물관이며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과 2017년 ‘담수 생물다양성 정보 교류 및 연구’에 관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공동 세미나는 세계 생물다양성의날(5월 22일)을 기념해 한국과 일본의 담수 생물다양성의 변천을 주제로 열린다.

 

이에앞서 양 기관의 세미나 참석자들은 5월 22일 상주시의 낙동강 상주보와 문경시의 영강 일대에서 생물다양성을 조사했다.

 

또한, 일본에서 제일 크고 오래된 호수인 비와호의 녹조 변천과정과담수 생물다양성 정보를 공유하고 우리나라 담수 생태계의 보전 방향에 대해 논의했다.

 

이번 공동 세미나에서는 양 기관이 연구하고 있는 담수 생물다양성의현황과 보전 활동 등 6개의 연구 사례를 중심으로 발표 및 종합토론이 진행된다.

 

비와호박물관은 타카하시 케이치 관장을 비롯하여 4명의 연구진이△비와호의 고유종 성립 과정 △비와호 녹조의 변천 △논 생태에서의어류 다양성에 대해 발표한다.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은 △한·일 담수 새우류의 유전자 분석 연구△한국의 유해성 조류 번성 연구 현황 △병원성 유해 원생동물 정보 수집 연구를 발표한다.

 

종합 토론에서는 발표된 연구 사례의 결과를 바탕으로 우리나라의녹조 저감 방법, 습지 시추를 통한 고대 생물종 연구, 하천 별 어류다양성 연구 등에 적용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한다.

 

서민환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장은 “양 기관이 서로 연구결과를 공유하고담수 생물다양성의 보존을 위한 공동 연구사업을 적극 발굴하여 추진하겠다”라고 밝혔다.

이성현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관련기사


    Warning: Invalid argument supplied for foreach() in /home/ins_news3/ins_mobile/data/ins_skin/o/news_view.php on line 81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대구경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