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주 농특산품 인도네시아 시장을 잡아라!

상주시, 인도네시아 수출 시장 개척에 나서

가 -가 +

이성현 기자
기사입력 2019-05-31 [10:59]

【브레이크뉴스 경북 상주】이성현 기자= 상주시는 농산물 수출업체인 ㈜에버팜(대표 이나미) 관계자와 함께 지난 5월 27일부터 30일까지 동남아시아의 시장 상황을 파악하고 장기적인 수출 전략을 세우기 위해 인도네시아에서 현지 업체 등을 돌며 시장 조사를 실시했다고 31일 밝혔다. 

 

▲ 상주시, 인도네시아 수출 확대 위해 현지 시장 조사     © 상주시

 

첫날 인도네시아의 프리미엄 마켓인 자카르타의 랜치마켓(Ranch Market)과 파머스마켓(Farmer‘s Market) 투어를 하며 상주시 신선 농산물 유통 가능성을점검했다.

 

또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자카르타 지사의 이성복 지사장 등을 만나 상주곶감 판매 확대 가능성 여부 및 상주 신선 농산물 판매와 관련한 상의를 했다.

 

랜치마켓과 파머스마켓은 인도네시아 상류층을 타깃으로 운영되는 프리미엄마켓이다. 현재 인도네시아 9개 도시에서 38개의 매장을운영 중이고 올해 10개 매장이 더 오픈될 예정이다.

 

랜치마켓 측은 “상주곶감에 큰 관심을 가지고 있고 수입에 필요한 업무절차를 밟고 있다”고 말했다. 상주배와 상주포도는 품질을 인정받아 이미 지난해 일부 판매됐고, 올해 더 많은 양의 상주 샤인머스켓을 수입하겠다는 입장도 밝혔다.

 

윤해성 유통마케팅과 과장은 “인도네시아는 인구가 많아 적극적으로 시장을 개척할 필요가 있다”며 “상주의 농특산물 판매를 늘리기 위해 현지 바이어와 협력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성현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대구경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