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위군, 상반기 유료관광객 지난해 보다↑

사라온이야기마을 26.6%상승, 총5,810명 늘어

가 -가 +

이성현 기자
기사입력 2019-07-04 [11:03]

【브레이크뉴스 경북 군위】이성현 기자= 군위군(군수 김영만)은 상반기 지역을 다녀간 유료관광객이 지난해보다 6%정도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고 4일 밝혔다.

 

▲ 관광객 증가추세     © 군위군

 

군위군은 유료입장객을 받고있는 사라온이야기마을(2,000~3,000원), 엄마아빠어렸을 적에(1,500~2,000원), 장곡휴양림(인터넷예매), 경북대 자연사박물관(예약관람), ,김수환추기경 사랑과나눔공원(자체통계)등 5개 지역 상반기 관람객을 조사한 결과 지난해 보다 5,810명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사라온이야기마을과 김수환추기경 사랑과나눔 공원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각각 26.6%와 23.8%가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두 곳이 교통이 편리한 군위읍에 위치하면서 승용차로 5분 거리에 있어 동시 방문이 편리해 함께 늘어난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또 올해는 김수환추기경 선종 10주기를 맞아 많은 사람들이 방문한 것으로 보인다.

 

▲ 군위군, 상반기 유료관광객 지난해 보다 증가     © 군위군

 

군은 유료관광지 외 삼존석굴, 화본역, 한밤마을, 인각사, 팔공산 하늘정원, 화산마을 등 주요 관광지에도 지난해 보다 많은 관광객이 다녀간 것으로 분석하고 하고 있다.

 

군위군은 올 연초부터 ‘소소한 이야기가 있는 군위여행’을 주제로 군위군 전역 25개 관광지를 3개 코스로 나눠 군위를 찾는 여행객들의 편리한 관광을 할 수 있도록 관광안내지도와 관광안내판을 제작 완료했다.

 

군관계자는 하반기에도 삼국유사테마파크 임시 개장과 군위 최고의 천연자연환경을 가지고 있는 고로면 화산마을의 정비를 통해 보다 많은 관광객들이 찾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성현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대구경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