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시, 돌가자미 15만마리 방류

연안 소형어업인 소득증대 및 장길리 복합낚시공원 및 양포항 일원 활성화 기대

가 -가 +

오주호 기자
기사입력 2019-07-17 [16:52]

【브레이크뉴스 포항】오주호 기자=포항시는 17일 경상북도 수산자원연구원에서 생산한 어린 돌가자미 15만 마리를 관내 장길리 어촌계와 양포리 어촌계 마을어장에 방류했다고 밝혔다.

 

▲ 포항시가 양포항 일원에 돌가자미 15만마리 방류하고 있다.     © 포항시 제공


돌가자미는 연구원에서 직접 종자를 생산한 전장 5cm~6cm 정도의 건강한 치어로, 장길리 복합낚시공원을 찾는 낚시객들의 수요증가와 연안어업인들의 소득증대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에 방류한 돌가자미는 2013년도부터 매년 방류해 올해까지 총 51만 마리를 연안마을 어장에 방류해오고 있다. 특히 동해안 돌가자미는 서식환경이 우수해 돌가자미류에 대한 개발과 방류를 통한 수산자원의 지속적인 증식과 어업인 소득증대에 기여하고 있다.

 

포항시 정종영 수산진흥과장은 “최근 어장환경 변화 및 수산자원의 남획으로 자원량이 급감해 어업의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실정이라”며 “고급 횟감 돌가자미, 문치가자미 등을 지속적으로 방류하여 지속 가능한 어업 실현에 주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오주호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대구경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