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대 총학생회, "조국 의혹 낱낱이 밝혀라" 촉구

성명통해 "그들만의 카르텔도 전방위 조사 불가피" 주장

가 -가 +

이성현 기자
기사입력 2019-08-27 [15:58]

【브레이크뉴스 대구】이성현 기자= 서울대학교에 이어 지방에서도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에 대한 성명이 나왔다.

 

27일 경북대학교 총학생회는 “고위급 공직자들에 대한 전 방위적 조사를 실시하라”는 메시지와 함께 조국 후보자에 대해서는 “자신에게 쏟아지는 의혹을 낱낱이 밝히라”고 강조했다. 또한 이와 함께 우리의 교육정책과 입시제도에 대해서도 전면적인 재검토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매일 상황이 바뀌고 유동적인 상황이지만 우리는 2016년의 대한민국을 기억한다”면서 “시간이 흘렀고 정권이 바뀌었지만 아직까지 제도적인 정비는 미흡하고 정치적 성향과 관계없는 그들만의 리그는 무너지지 않는 듯하다”고 꼬집었다.

 

또한 “현재 대학을 다니고 있는 우리에게 이번의 의혹은 정치 그 이상의 의미로 다가온다” 고 강조하고 “순진한 노력에 상응하는 보상이 있는 국가에 대한 기대, 정의가 살아있고 상식과 공정이 인정받는 대한민국에 대한 희망을 위해서는 모든 국민들이 사실관계를 빠짐없이 알아야 하고, 규명을 늦춰서도 안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와 더불어 “사실과 다른 의혹이 있다면 해소하시라. 만약 잘못이 있다면 책임을 엄중히 물어 교육을 더 이상 이념적 소용돌이에 몰아넣지 말라”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이러한 사태가 과연 이번 후보자만의 문제겠는가. 이미 존재하는 그들의 카르텔에 대한 전면 조사를 진행해야 한다”면서 “정치적 성향을 떠나 장관이나 국회의원을 비롯한 위정자들에 대한 교육과 입시 비리를 포괄적으로 조사해야 한다. 정치의 문제가 아닌, 정권이 바뀌어도 바뀌지 않는 교육의 문제, 정치사회적 역학으로 인해 우리의 교육이 희생 당하지 않도록 해 달라”고 재차 강조했다.

 

이를 위해 대한민국 입시제도와 교육정책의 전면 재검토를 주장했다. 이들은 “학생들의 공감을 끌어내지 못하는 제도와 정책은 무의미하다. 부정 입학 의혹이 제기될 빈틈을 가진 입시 제도부터, 학생이 배제된 채 진행되어온 수많은 교육 정책을 관성적으로 이어갈 것이 아니라 대대적인 재검토를 진행해야 할 시점”이라고 주장했다.

 

특히 이들은 최근 장학금 문제로 논란이 되고 있는 경북대학교와 관련해서도 “장학금 지급 부적정 및 출석 미달자에 대한 학점을 부여한 것이 교육부 감사에서 드러난 만큼 이 또한 규탄 받아 마땅할 시점”이라며 “그러한 부조리가 재발되지 않도록 제도적 울타리 강화와 객관적이고 투명한 평가를 기반의 입시진행과 교육의 수요자인 학생들이 교육을 주도하게 하라”고 주장했다.

 

이성현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대구경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