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러시아와 교류협력 확대 속도 내

가 -가 +

이성현 기자
기사입력 2019-09-05 [15:56]

【브레이크뉴스 경북】이성현 기자=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를 단장으로 한 경상북도 대표단이 지난 4일과 5일 러시아 블라디보스톡에서 경상북도 러시아 연해주사무소 개소식과 5차 동방경제포럼에 참석해 러시아와 교류협력 확대에 속도를 내고 있다 .

 

▲ 경상북도 연해주사무소 개소식     © 경북도

 

경상북도에 따르면 이 지사는 지난 4일 경상북도 러시아 연해주 사무소(블라디보스톡 롯데호텔 내) 개소식에 참석했다.

 

이 자리에는 이강덕 포항시장, 나즈드라텐코 알렉세이 연해주부지사를비롯하여 코트라, 관광공사, 연해주 투자청, 연해주 상공회의소, 연해주개발공사, 현지 기업인 등이 참석해 개소를 축하했다.

 

이 자리에서 이 지사는 참석자들에게 “우수한 경상북도 상품이 러시아에많이 진출 할 수 있도록 각별한 지원을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이번 연해주 사무소는 지난해 경상북도에서 개최한 제1차 한-러 지방협력포럼의 후속과제이자 경상북도의 자매도시인 연해주와의 협력확대를 위해 설치되었으며, 현지 통상 전문가를 소장으로 경상북도 기업의 러시아 진출을 지원하고 투자․관광객 유치, 국제교류 확대를 위해본격 운영된다.

 

사무소가 위치한 연해주는 극동러시아와 유럽을 연결하는 지정학적 요충지에 위치해 있으며 러시아의 신동방정책과 우리나라의 신북방정책의 접점으로 한반도의 신성장공간으로 인식된다.

 

또한 풍부한 천연자원과 1억 명이 넘는 인구를 가진 중국 동북 3성(지린성, 랴오닝성, 헤이룽장성)과 인접해 있어 새로운 동북아 경제권의중심으로 부상하고 있다.

 

그리고 경상북도와 연해주는 지난해 자매결연을 체결하고 경상북도 청소년 문화체험캠프, 연해주 청소년체육대회 등 쌍방향 교류를 이어오고 있다.

 

▲ 경상북도 연해주사무소 개소식(연해주 부지사)     © 경북도

 

5일에는 항일 독립 운동가들을 기리기 위한 신한촌 기념비를 찾아 묵념하는 시간을 가지고제5차 동방경제포럼에 참석해 경상북도를 알리는 기회로 활용했다.

 

4일부터 6일까지 루스키섬 극동연방대에서 열리는 이번 포럼은 푸틴 대통령을 비롯해 동북아 주요 정상들이 참석했으며 극동·시베리아 개발을 위해 2015년부터 매년 9월 외교 행사로 열리고 있다.

 

이 지사는 각국 정상들이 모인 포럼 전체회의에 참석하고 모스크바주부지사와 양자회담도 가졌다.

 

이 지사는 바딤 흐로모프 모스크바주부지사와의 만남에서 “가까운 미래에 포항에서 출발하는 열차를 타고 블라디보스톡을 거쳐 모스크바까지 가서 다시 만나기를 희망하며, 이번 만남을 계기로 양 지역 이활발한 교류가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철우 도지사는 “일본의 수출규제 등 불확실한 대외 환경 속에서 러시아와의 교류확대는 동해안 발전과 환동해 시대의 밑바탕이 될 것이다”며

 

“이번 연해주 사무소 개소를 통해 중국, 북한 등 동북아시아 지역 진출에 거점을 확보하고 유라시아 대륙철도 시대를 선제적 대응한다는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이성현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대구경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