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문경오미자축제 판매량 등 성과가 '톡톡'

가 -가 +

이성현 기자
기사입력 2019-09-23 [15:30]

【브레이크뉴스 경북 문경】이성현 기자= 문경시가 지난 20일 개막한 2019 문경오미자축제가 태풍 ‘타파’의 북상으로 당초 예상보다 하루 단축한 21일 막을 내렸다.

 

▲ 2019 문경오미자축제 많은 성과 거둬     © 문경시

 

문경시에 따르면 이번 축제는 2일간의 축제였지만 3만여 명의 관광객이 다녀가면서 오미자 41톤 3억3천500여만 원어치가 팔렸으며 이 기간 홈쇼핑을 통해 47톤 6억8천700여만 원어치가 완판 되는 등 축제기간 총 88톤 10억2천200여만 원어치의 오미자가 판매됐다.

 

지난해 3일간 열린 축제에서 6만 여명의 관광객들이 축제장을 다녀가면서 4억9천여만 원을 기록한 것에 비해 올해는 이틀간이지만 판매량 등 성과가 톡톡했다는 평이다.

 

특히 21일은 비가 내리는 가운데도 많은 관광객이 찾아 동로면 일대가 주차장화되는 등 오미자축제의 인기를 실감나게 했다.

 

다양하게 선보인 오미자음식에 대해서도 관광객들이 좋은 반응을 보였으며 생오미자를 현장에서 세척해 당절임을 하는 부스에는 길게 줄을 설 정도로 인기를 끌었다.

 

고윤환 문경시장은 21일 열린 폐막식에서 “궂은 날씨로 아쉬움도 남지만 전국에서 찾아준 관광객들에게 감사를 드린다”며 “더 좋은 품질, 더 따뜻한 준비로내년 축제를 준비하자”고 당부했다.

 

 

 

 

이성현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대구경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