곤충산업의 맥을 짚다, 이제는 유통이다!

가 -가 +

이성현 기자
기사입력 2019-09-26 [17:05]

【브레이크뉴스 경북】이성현 기자= 경상북도는 지속적으로 성장하고 있는 곤충산업의 판로확대를 위해 유통 활성화 분야의 저변을 확대해 나간다고 26일 밝혔다.

 

▲ 도내 곤충제품 홍보 사진     © 경북도

 

국내 곤충산업은 불과 몇 년 사이에 급격한 성장세를 보이고 있으며 사육농가도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하지만 이러한‘생산집중형 성장’에 따라 최근 공급대비 수요 부족, 판매 부진 등 유통체계에 문제점도 나타나고 있다.

 

전국 곤충산업 규모를 보면 2017년까지 가파른 오름세를 보이던 곤충사육농가 및 곤충판매 금액이 2018년 들어 완만한 곡선을 그리기 시작한 것이 이를 뒷받침 한다. 경북도 역시 지속적으로 곤충산업의 성장세가 유지되고 있지만, 그 추세가 점차 낮아지고 있다.

 

 

경북도는 이러한 곤충산업 유통분야의 에로사항을 해결하기 위해서 금년 9월부터 3천만원의 사업비로 ‘곤충제품마케팅 지원사업’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곤충제품마케팅 지원사업은 직접 소비자와 소통할 수 있는 지역행사와연계하여, 유통 활성화에 가장 큰 걸림돌로 작용하고 있는 곤충에 대한인식개선과 곤충제품의 우수성을 직접 설명․홍보하기 위해 소비자를 직접 찾아가는‘밀착형 마케팅’으로 추진한다.

 

총 5개의 지역행사 ▲누에랑 나비체험 한마당 축제(9월) ▲경상북도 친환경농산물 품평회(10월) ▲경북농식품산업대전(10월) ▲아줌마 대축제(10월) ▲도농상생 농산물 상생장터 한마당(11월) 행사와 연계하여 소비자를 찾아간다.

 

본 사업은 향후 도내 뿐만 아니라 전국단위 행사와도 연계하여 추진하며, 더 나아가 소셜네트워크 중심의 마케팅 등 다양한 방향으로 발 빠르게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또한 최근 식용곤충을 중심으로 곤충의 우수성에 대한 연구결과들이 발표됨에 따라 곤충제품마케팅 지원사업과의 시너지 효과를 통해 유통활성화 및 판로 확대에 가속도를 붙이겠다는 방침이다.

 

한편 최근 식용곤충 관련 연구결과 ▲갈색거저리(고소애), 암환자 수술 이후 회복 시 영양상태 개선 및 면역력 향상 효과 입증(농촌진흥청, ’19) ▲흰점박이꽃무지(꽃벵이) 외 곤충 3종, 피부 노화 억제 및 보습 개선 효과 입증(한국한의학연구원, ’19) ▲식용곤충, 고단백질뿐만 아니라 항산화물질 풍부 입증(이탈리아 테라모대학교, ’19) 발표로 곤충의 우수성이 지속적으로 입증되고 있다.

 

홍예선 경상북도 친환경농업과장은“이 작은 시작이 경북을 곤충산업 1번지로 도약하게 하는 마중물 역할을 할 것이다”며,

 

“곤충산업은 농촌의 새로운 신성장 동력으로 일자리 창출 및 인구 유입에도 크게 기여 할 것으로 기대되며, 앞으로도 곤충산업의 흐름을 예의주시하여 발 빠르게 정책을 수립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성현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대구경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