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민속 축제 시작을 알리는‘서제’

가 -가 +

이성현 기자
기사입력 2019-09-27 [14:21]

【브레이크뉴스 경북 안동】이성현 기자= 제48회 안동민속축제을 알리는 서제가 27일 오후 3시 30분 안동 웅부공원에서 성균관유도회 안동시지부 주관으로 펼쳐진다.

 

▲ 축제 시작을 알리는‘서제’(지난해 주례시연)     © 안동시

 

◆ 축제의 시작을 알리는 서제

 

서제는 고유제의 하나로 천지신명께 축제가 무사 성황리에 끝날 수 있도록 지역 유림단체와 민속축제 참여단체가 참례한다.

 

초헌관 권영세 안동시장이 술잔을 올리고 이동수 안동문화원장, 김홍근 성균관유도회 안동지부장 및 회원과 다수의 시민이 참석해 축제 개막을 축하한다.

 

서제 순서는 강신례, 참신례, 초헌례, 아헌례, 사신례, 예필의 순서로 이어지며 진설은 주·과·포·혜를 위주로 올리며 홀기의 순서에 따라 진행된다.

 

◆ 3대가 함께하는 주례시연

 

전례 문화 보존회와 안동문화원이 주관하는 ‘3대가 함께하는 주례 시연행사’가 열린다. 주례는 우리 전통의 주도법(酒道法)을 근간으로 해 주례를현대적인 시각에 맞게 재구성한 행사이다.

 

한 가정의 할아버지, 아버지, 자녀 3대가 술자리를 가질 때 갖추어야 할 술자리 예절에 대한 내용을 실제 각 상에 3명씩 구성하여 진행자의 안내에맞추어 시연한다.

 

술 마시는 예절을 주례(酒禮), 주도(酒道), 주법(酒法) 등의 용어가 있으나고유어는 주례(酒禮)이다. 주례에 대한 행위 동작의 기록물은 없고, 다만 선현들의 풍습에서 전승되어 오늘에 이르고 있다. 주례는 방위 개념에서 시작된다.

 

 

이성현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대구경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