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포항시 초대 민선 체육회장 누가 될까?

이상해 김유곤 오염만 나주영 윤광수 박병재 물망

가 -가 +sns공유 더보기

오주호 기자
기사입력 2019-10-07

【브레이크뉴스 포항】오주호 기자=포항시체육회장 선거가 가시화되고 있는 가운데 자천타천 출마인사 4~5명 조심스레 거론되고 있다.

 

이에 포항체육을 이끌어 갈 최고의 수장자리에 체육인들의 관심이 모아지면서 “체육발전 적임자를 뽑아야” 한다는 체육인들의 목소리가 모아지고 있다.

 

초대 민선 포항시체육회장에 출마하려는 후보는 현재까지 이상해 포항시럭비협회장과 김유곤 포항시야구협회장, 오염만 포항시축구협회장 등이 물망에 오르고 있다.

 

여기에 나주영 경상북도 장애인체육회장과 윤광수 경상북도체육회 상임부회장도 물망에 오르고 있지만 본인들은 고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이런 가운데 포항시체육회 재정위원장을 역임한 박병재 회장도 오르내리고 있다. 을 차기 회장으로 추대해야 한다는 체육인들의 의견도 모아지고 있다. 그간 전국 17개 시‧도 및 228개 시‧군‧구 체육회장은 지방자치단체장이 체육회장을 겸직해 왔다.

 

그러나 체육과 정치를 분리하는 골자로 한 지방자치단체장의 체육단체장 겸직 금지법이 오는 2020년 1월 16일부터 시행됨에 따라 포항시체육회도 민간인 체육회장 선출절차를 서두르고 있다.

 

대한체육회는 최근 겸직금지법 대응 TF회의를 열고 겸직금지법 시행 하루 전인 2020년 1월 15일 기준으로 80일 전까지 7명 이상, 11인 이하의 위원으로 선거관리위원회를 구성해야 한다는 선거 관련 표준규정을 마련, 최근 시‧도 체육회에 전달했다.

 

이 규정대로 할 경우 포항시는 최소 200명 이상의 선거인단을 꾸려야 한다. 이와 관련 포항시체육회는 지난 4일 읍·면·동 체육회장 회의에서 개략적인 선거인단 규모를 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회의 자료에 따르면 포항시 29개 읍면과 46개 종목별 대의원 3명씩 선거인단에 포함시킬 경우 읍·면·동 대의원 87명, 종목별 협회 대의원 138명 등 최소 225명 이상의 메머드급 선거인단이 꾸려질 전망이다.

 

특히 자치단체장의 사퇴시점인 2020년 1월 15일을 기준으로 선거일을 역산하면 포항시체육회는 대의원확대기구 구성 조항 신설 등 관련 규정을 개정한 뒤 늦어도 10월 27일 전까지 선거관리위원회를 구성하여 이후 일정은 선거관리위원회가 정해 12월 하순에는 후보 등록을 실시해야 한다.

<저작권자ⓒ브레이크뉴스대구경북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브레이크뉴스대구경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