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대, 대구시 건전 음주문화 조성 위한 리스타트 캠페인 실시

가 -가 +

이성현 기자
기사입력 2019-10-11 [15:30]

【브레이크뉴스 경북 경산】이성현 기자= 대구광역시(시장 권영진)가 주최하고 대구대학교(총장 김상호)가 주관한 건전음주 리스타트 캠페인이 지난 10월 9일에 동성로 분수광장에서 실시됐다.

 

▲ 절주상담 장면     © 대구대

 

11일 대구대에 따르면 이날 행사에는 1,000여명의 시민들이 홍보 부스를 방문해 알코올 의존도 평가, 절주상담, 음주폐해 가상체험, 절주서약, 음주청정구역 지정에 관한 시민 의견조사에 참여했고, 대학생 절주 서포터즈 60명은 9회에 걸쳐 절주송 플래시몹을 수행해 시민들의 큰 호응을 얻었다.

 

캠페인에 참여한 시민들은 건전 음주의 중요성과 도심 내 음주청정구역 지정에 대해 다시 한 번 생각해 볼 수 있는 기회가 됐다고 평가하며, 포토존에서 찍은 사진을 SNS에 올려 건전음주의 중요성을 공유하기도 했다.

 

이 날 행사를 주관한 김영복 대구대 교수(재활건강증진학과)는 “‘알코올, 멈추면 건강도시 대구가 시작됩니다’라는 슬로건에 맞게 건전음주 캠페인이 시민과 함께 하는 건강캠페인으로 발전할 수 있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대구광역시는 2017년부터 건전한 음주문화 환경조성에 관한 조례를 제정해 대구시민들에게 해로운 음주에 관한 직‧간접폐해 및 건전한 음주문화의 중요성을 알리고, 도심 내 음주청정구역을 지정하여 건강하고 안전한 환경을 조성하고자 노력하고 있다.

 

앞으로도 지속적인 건전음주 리스타트 캠페인과 도시공원 음주폐해 모니터링을 통해 안전하고 건강한 도시환경을 조성해 나갈 예정이다.

 

 

이성현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대구경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