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연의 ‘삼국유사’ 속 ‘단군신화’를 만나다

가 -가 +

이성현 기자
기사입력 2019-10-14 [15:32]

【브레이크뉴스 경북 경산】이성현 기자= 경산시 삼성현역사문화관(관장 손옥분)은 2019년 특별기획전시회로 ‘일연의 삼국유사 속 단군신화’를 오는 18일부터 12월 29일까지 개최한다고 14일 밝혔다.

 

▲ 일연의 삼국유사 속 단군신화     © 경산시

 

일연은 고려 후기 승려로서 최고의 직위인 국사(國師)에 오른 인물이다. 그가 태어나서 살았던 13세기는 몽골의 침입으로 30년간 치열하게 항쟁하던 시기였고, 이후에도 원나라의 간섭을 받으면서 우리 민족의 정체성과 전통문화의 가치에 대한 재인식이 필요하던 시기였다.

 

당시 최고 직위의 승려이자 고려를 이끌어가는 지도층으로서 고려의 뿌리 즉 역사를 찾는 데 집중하기 시작했으며, 그 시작이 바로 상고사를 제외하고 신라․고구려․백제 삼국에 한정한 관찬 역사서인 ‘삼국사기’와 달리 우리 민족의 시작인 단군의 고조선부터 후삼국까지 서술한 사찬 역사서인 ‘삼국유사’를 편찬하는 작업이었다.

 

몽골의 침입과 간섭이 삼국 이전의 역사인 고조선과 단군에 대해 깊이 인식하게 된 계기가 된 것이다.

 

이러한 시대적 현실에서 일연은 ‘삼국유사’에서 우리 민족의 역사 가운데 맨 처음으로 세워진 나라가 ‘고조선’이고, 고조선 최초의 왕이 단군왕검인 것을 밝히고자 했으며,‘삼국유사’의 서문에서 다음과 같이 집필 이유를 밝히고 그 첫 장에 고조선(왕검조선)을 기록한 의도를 서술하였다.

 

(“삼국의 시조들이 모두 신기한 일로 탄생했음이 어찌 괴이하겠는가. 이것이 책 첫머리에 기이편紀異篇이 실린 까닭이며, 그 의도도 여기에 있는 것이다.(‘삼국유사’ 권1 기이1 서)”)

 

이번 특별기획전은 일연이 ‘삼국유사’를 편찬한 배경과 함께 첫 장에 기록한 ‘고조선과 단군왕검’에 초점을 맞추고 있으며, 당시 다른 나라(거란, 여진, 몽골)로부터 침입 등 국가의 위기 속에서 백성을 하나로 묶어주는 역할을 우리 민족의 뿌리에서 찾았고, 단군으로부터 우리 역사가 시작되고 기원이 되었음을 강조하려고 했다.

 

고조선 최고 지배자인 ‘단군왕검’의 탄생 신화를 주목해서 들여다보고자 한 이번 특별전은 1부 ‘일연의 삼국유사 첫 장’, 2부 ‘단군신화 속으로’, 3부 ‘역사 속으로’로 구성되어 있다.

 

1부 ‘일연의 삼국유사 첫 장’에서는 일연의 생각과 함께 그가 살았던 시대, 삼국의 역사를 서술한 고려시대 역사서인 ‘삼국사기’와 ‘제왕운기’첫 장을 같이 살펴볼 수 있다. 특히 서울대학교 규장각한국학연구원에 소장된 국보 제306-2호(현상복제본)를 관람할 수 있다.

 

2부 ‘단군신화 속으로’는 환인에서 환웅으로 그리고 웅녀와의 결합으로 탄생한 단군왕검의 탄생신화를 연출하였다. 여기에서는 관람객이 직접 단군신화 속에 들어간 것처럼 신화 속 소재인 ‘천부인’, ‘풍백, 우사, 운사’, ‘곰과 호랑이’, ‘환웅과 웅녀’, ‘단군왕검’으로 이어지는 이야기를 체험할 수 있다.

 

3부 ‘역사 속으로’에서는 신화가 아닌 역사 속의 고조선을 살펴볼 수 있으며, 고조선의 건국과 사회 모습, 멸망과 이후 여러 나라들에 대해 간략하게 소개하고 있다.

 

손옥분 박물관장은 “이번 특별기획전은 우리 모두가 알고 있는 ‘단군신화’를 온 가족이 함께 이야기하며 재미있게 체험할 수 있는 전시회이다.”라면서, “어려운 시대적 환경 속에서 일연은 왜 『삼국유사』의 첫 장에 ‘고조선과 단군왕검’을 실어 우리 민족의 뿌리를 찾고자 했는지 살펴보는 기회가 되었으면 한다.”라고 밝혔다.

 

또한 특별기획전과 함께 18일 오후 1시부터 열리는 4회째 삼성현 학술대회는 ‘고려시대 불교와 일연’을 주제로 열린다.

 

 

이성현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대구경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