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시, 치매안심센터 개소식

가 -가 +

김가이 기자
기사입력 2019-10-17 [15:29]

【브레이크뉴스 경주】김가이 기자= 경주시는 17일 ‘경주시치매안심센터’ 개소식을 열고 본격적인 치매관리 통합지원 서비스에 들어간다.

 

시에 따르면 이날 개소식에는 주낙영 경주시장, 윤병길 시의장을 비롯해 유관기관 및 치매환자 가족 등 시민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 경주시 치매안심센터 개소식 모습     © 경주시 제공

 

경주시 치매안심센터는 경주시 봉황로 178에 위치하며 연면적 633㎡, 지하1층, 지상 3층 규모로 진단실, 상담실, 인지강화프로그램실, 가족상담실, 사무실 등의 시설을 갖추고 있다.

 

또한 간호사, 사회복지사, 임상심리사, 작업치료사 등 전문 인력 25명이 배치해 치매 조기발견을 위한 내실 있는 검사체계를 갖추고 치매예방관리사업, 경증치매환자와 인지저하자 등 치매고위험군에 따른 맞춤형 인지재활 프로그램, 가족자조모임, 치매보듬마을, 치매노인지문등록사업 등 한층 더 전문적인 운영이 기대된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치매국가책임제 시행 2주년을 맞아 치매안심센터 개소로 치매통합관리의 중추적 역할을 수행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고령화 시대로 접어들면서 치매환자가 늘고 있고 그 가족 또한 복합적인 문제에 당면해 있으므로 치매에 대한 현실적 문제로부터 고통을 덜 수 있는 ‘치매안심도시경주’를 만드는 데 앞장서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경주시 치매안심센터는 치매 어르신과 가족, 시민에게 종합적인 치매 예방, 관리서비스를 제공하는 역할을 담당하게 된다.

김가이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대구경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