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세계 맛이 한곳에~ "2019경북국제식품박람회"

23일부터 4일동안 경주세계문화엑스포 내 10여개국 300개 업체 참가

가 -가 +

이성현 기자
기사입력 2019-10-22 [12:43]

【브레이크뉴스 경북】이성현 기자= 23일부터 26일까지 4일간 경주세계문화엑스포에서는 경상북도가 주최주관하는 ‘2019경북국제식품박람회’가 열린다.

 

이번 행사의 후원은 농림축산식품부, 식품의약품안전처, 경주시, 경주세계문화엑스포가 동참했다.  이번 박람회는 ‘K-FOOD세계와 만나다!’라는 주제로 세계 10여 개국과 300여개 업체가 참여해 경북과 세계의 맛이 함께 어우러진 글로벌 축제가 기대된다.

 

▲ 지난 해 열린 경북식품박람회 모습    

 

주제 존(Zone)에서는 경북의 23개 시・군의 대표음식과 중국, 러시아, 베트남 등 해외 7개국 대표음식이 선보인다. 특히 ,화려함과 넉넉함을 담은 100년 가약 전통혼례 음식과 폐백상, 식료찬요 내용을 재연한 선조들의 풍류를 담은 4계절 건강이 담긴 안주상, 전통 있는 종가음식과 오색찬란한 사찰음식이 전시된다. 

 

식품비즈니스 존(Zone)에서는 식품관련 대기업 10여개 업체와 300여개 식품관련 우수중소제조업체에서 다양하고 우수한 제품들을 직접 시식・전시하고 저렴하게 구매도 할 수 있다.

 

체험 존(Zone)에서는 어린이들의 위생과 영양에 대한 다양한 교재 및 교구전시와 당근가방만들기 등 체험활동을 시간대별로 운영하고 제기차기 등 전통놀이와 화전, 보리밥, 떡・김치만들기 등 남녀노소가 누구나 맛보고 즐길 수 있다.

 

정보 존(Zone)에서는 경북의 으뜸음식점과 대구의 10미, 관광정보도 제공할 ⌜대구경북이 함께⌟라는 의미의 대구경북상생관, 안전한 식품소비를 위한 식품안전정책홍보관, 경북농촌융복합지원센터와 연계한 6차산업홍보관, 할랄푸드・코셔정보관도 운영된다.

 

특히, 이들 정보 존(Zone)을 연결하는 스템프투어는 행사장에 구성된 전시내용을 차례로 둘러본 후 커피한잔의 여유를 느낄 수 있는 동선으로 구성해서 참여한 방문객들의 많은 호응이 예상된다.

 


해외음식 존(Zone)에서는 중국, 러시아, 베트남, 캄보디아, 우즈베기스탄, 터키, 태국 등 7개국 음식을 직접 조리하여 판매하는 음식관을 마련하여 해외에 가지 않고 직접 체험할 수 있도록 하였으며 이와 별도로 푸드트럭Zone도 운영하여 즉석 식품을 맛볼 수 있는 기회가 제공된다.

 

수출상담 존(Zone)에서는 역량 있는 해외바이어를 초청하여 식품비즈니스 존(Zone)에 참여한 120여개 도내 우수 식품제조가공업체의 판로개척과 실질적인 마케팅장이 될 수 있도록 미국, 중국, 러시아, 일본베트남, 인도네시아 6개국 바이어들이 참가하는 수출상담회도 진행될 예정이다.

 

그 외 23일 개막 퍼포먼스로 비빔밥과 새바람 행복떡을 2019명과 나누고 25일에는 전국요리대회도 라이브로 진행하며 건강정보가 가득한 세미나, 다양한 문화공연, 경매체험프로그램 등도 준비되어 있어 박람회장을 찾는 사람들의 관람 재미를 한층 더 높일 것으로 보인다.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는 “2019경북국제식품박람회가 전통과 역사의 도시인 경주에서 개최되는 만큼  우리 전통 경북음식을 새롭게 알리는 계기가 되고 참가한 업체에서는 비즈니스 창출의 기회를 얻고 한 단계 발전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며 “세계적인 식품박람회가 되도록 발전시키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이성현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대구경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