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릉 사동 마을회관 신축 공사장 ‘와르르’ 아찔

일주도로변 차량 통행 빈번 2차사고 발생 우려도 커

가 -가 +

김문도 기자
기사입력 2019-11-01 [17:53]

▲     © 김문도 기자


【브레이크뉴스 울릉】김문도 기자=울릉군 사동 3(166-1번지)마을회관 신축 공사장에서 토사가 무너져 내리면서 사람이 다치는 아찔한 사고가 발생했다.

 

31일 오후230분께 현장근처를 지나던 공 모씨(울릉군 의료원근무)가 부상을 입었다. 이번 사고는 예고된 인재라는 지적이다. 주민들은 사고현장은 그 주변이 마사여서 늘 물이 많이 나오는 곳인데도 공사 전 지질검사 등 상응한 조치를 하지 않고 막무가내로 발주하는 울릉군의 안전 불감증이 도를 넘고 있다는 것이다.

 

특히, 이날 붕괴 현장은 일주도로변이라 차량 통행이 빈번해 2차사고 발생까지 우려되고 있다.

 

울릉군 관계자는 보강을 끝낸 뒤 공사를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올 봄에도 사고공사장에서 100m 떨어진 곳에서도 토사가 붕괴되는 사고가 발생했지만 지금까지 처리를 하지 않고 있어 주민들의 원성을 사고 있다.

 

김문도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대구경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