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시, 코로나19 사태 ‘중소기업 일용직 근로자’ 일자리 발굴 실무회의 개최

일용직 근로자 채용 중소기업에 50일간 인건비 70% 지원

가 -가 +

오주호 기자
기사입력 2020-03-30 [16:40]

【브레이크뉴스 포항】오주호 기자=포항시는 30일 포항시청 소회의실에서 코로나19에 대응해 ‘중소기업 일용직 근로자 일자리 발굴 실무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 포항시가 중소기업 일용직 근로자 일자리 발굴 실무회의를 개최하고 있다.   © 포항시 제공

 

이번 사업은 코로나19로 인해 경제적으로 어려운 중소기업에 일용직 근로자의 인건비를 지원하여 기업에 필요한 공장시설 개·보수 및 신규사업의 조기착공을 유도해 사각지대에 놓여 있는 일용직 근로자의 일자리를 창출하기 위해 지원하는 사업이다.

 

포항시는 추경에 45억원의 예산을 확보해 중소기업이 일용직 근로자를 채용할 시 1천100명에 대해 50일간 인건비의 70%를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이와 관련해 이번 실무회의에서는 포항상공회의소, 포항철강산업단지관리공단, 청하농공단지협의회, 포항지역 기업관련단체 대표 등 유관기관 관계자들이 지원대상업체, 지원내용, 사업시기 등 세부 추진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시는 이번 실무회의에서 나온 중소기업 지원대상 범위 확대와 사업의 조기시행 조치 등의 의견을 적극 수렴하고, 사업을 성공적으로 추진하기 위해 향후 유관기관 및 단체들을 대상으로 수요조사를 실시하는 등 총력을 기울어 나간다는 방침이다.

 

김종식 포항시 일자리경제국장은 “예산이 확보되는 대로 바로 사업을 시행할 수 있도록 오는 4월에 사전 수요조사를 실시하여 빠른 시일 내에 행정적 조치를 끝내고, 코로나 사태의 장기화로 경제적 어려움을 겪는 중소기업과 취약계층 근로자 모두가 상생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오주호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대구경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