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시, 생활폐기물 불법배출 무단투기 집중나서

시민들의 쾌적한 생활주거 환경권 확보 위해 총력

가 -가 +

오주호 기자
기사입력 2020-05-06 [16:24]

【브레이크뉴스 포항】오주호 기자=포항시는 최근 봄 이사철 및 행락철을 맞아 주거밀집지역인 장량, 양덕, 오천 등 원룸지역에 각종 생활폐기물 상습 불법배출 투기사례가 증가함에 따라, 이달부터 상시 단속반원 8명과 29개 읍면동 인력을 활용해 집중단속에 나선다고 6일 밝혔다.

 

▲ 포항시가 야산에 버려진 불법 생활폐기물을 단속하고 있다.  © 포항시 제공


시는 배출유형별로 생활폐기물 불법 배출, 무단 투기, 혼합 배출 등 불법 행위에 대해 엄중하게 처벌하고 방치된 생활폐기물로 인한 도시 미관 저해에 대해서는 행정처분(청결유지 명령)을 실시하고, 4월 말 현재 행정처분 과태료 410건 6천800만원을 부과했다.

 

이와 같은 조치에도 불구하고 일회용품 사용증가로 인한 생활폐기물, 농번기 영농폐기물 등 불법투기 사례가 증가하고 있어 시민들의 생활주거 환경권을 침해하고 있다.

 

이에 포항시는 각 읍면동의 가용인력을 총동원해 불법투기 폐기물 근절과 신속한 수거로 시민 주거생활 개선에 총력을 기울여 생활폐기물로 인한 코로나 전파 방지를 위해 환경관리원의 생활방역 보호 장구착용에 철저를 기하고 있다.

 

포항시 신정혁 자원순환과장은 “도시미관을 저해하는 생활폐기물 불법투기를 근절하기 위해서는 우리 시의 노력도 중요하지만, 무엇보다 시민들의 올바른 생활폐기물 배출 협조가 가장 중요하다”며 “이사철 및 행락철을 맞아 도시 곳곳에 불법 폐기물로 시민들의 생활주거 환경권이 침해받지 않도록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오주호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대구경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