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시 장태호 주무관, ‘제6회 대한민국 공무원상’ 수상

경북·경남 지자체 유일 ‘대한민국 공무원상’ 수상

가 -가 +

오주호 기자
기사입력 2020-05-13 [15:35]

【브레이크뉴스 포항】오주호 기자=포항시는 ‘다문화 가정을 통한 외국인계절근로자 도입’으로 지난 3년간 다문화가정의 정착과 어촌의 인력난 해소에 공로가 큰 장태호 주무관(7급)이 ‘제6회 대한민국 공무원상’ 수상자로 선정됐다고 13일 밝혔다.

 

▲ 장태호(왼쪽) 주무관과 이강덕 포항시장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 포항시 제공


인사혁신처 주관 ‘대한민국 공무원상’은 국민을 위한 헌신과 적극적인 업무수행으로 탁월한 공적을 세운 공무원에게 시상함으로써 능력과 성과 중심의 공직문화를 정착시키기 위한 정부포상 제도로 현장의 공무원들이 받고 싶어 하는 가장 영예로운 상이다.

 

대한민국 공무원상의 수상자는 80명으로 훈장 7명, 포장 10명, 대통령표창 31명, 국무총리표창 32명이 선정됐으며, 수상자에게는 특별 승진, 특별 승급, 성과급 등 실질적인 인사상 우대가 주어진다.

 

특히, 포항시의 장태호 주무관은 경상도(경북‧경남) 지차제를 통틀어 올해 유일한 ‘대한민국 공무원상’ 수상자로서 대통령 표창을 받았으며, 국민추천제를 통해 선발돼 그 의미가 더 크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맡은 책무에 최선을 다하고 포항시민들의 복리 증대에 힘써 가장 영예로운 상을 수상한 것에 대해 진심으로 축하하며, 앞으로 적극적으로 일하는 공무원들이 대우받는 공직분위기를 만들어나가겠다”고 말했다.

오주호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대구경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