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미래포럼 박영숙 대표 특강 진행

가 -가 +

이성현 기자
기사입력 2020-11-24 [17:23]

【브레이크뉴스 대구】이성현 기자=지역균형발전대경포럼(상임대표 박상우 경북대 경제통상학부 교수, 이하 대경포럼)은 11월 25일 오후 7시 지역균형발전포럼 강의실에서 UN미래포럼 박영숙 대표를 초청하여 ‘미래예측과 지역 균형 발전’특강을 실시한다고 24일 밝혔다.

 

대경포럼은 코로나 여파로 인해 급격하게 달라진 사회, 경제, 환경 등의 전반적인 흐름을 진단하고 미래예측을 통하여 지역의 변화와 혁신을 꾀하는 지역균형뉴딜 정책에 발맞추어 대구경북의 미래 비전을 제시하고자 한다.

 

특히 이번 특강은 지역균형 발전 정책의 범여권 싱크탱크로서 대구 경북의 미래성장 동력의 발굴과 일자리창출 청년이 머무는 도시로의 탈바꿈을 위한 정책 개발의 일환으로 진행된다.

 

박영숙 유엔미래포럼 대표는 세계적인 미래학자로서 미래 예측에 대한 수십건의 보고서를 작성하고 박영숙 미래 TV라는 유튜브를 운영하고 있다.

 

지난 11월 4일 대구를 찾은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당대표의 달빛내륙철도, 엑스포선 등 대구의 현안에 대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는 약속을 구체적으로 실천할 수 있는 토대 마련과 시민들의 관심과 역할 제시를 위한 과업을 추진하고 있는 가운데 ‘대구 경북 10대 과제 추진팀’을 구성하여 첫 스타트로서 주한 호주 대사관 문화공보실 실장을 지내고 ‘세계미래보고서 2021, 포스트 코로나 특별판’, ‘세계미래보고서 2035~2055’ 저자이기도 하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UN Future Forum CEO Young-sook Park lectured


【Break News Daegu】 Reporter Lee Seong-hyun = Regional Balanced Development Daekyung Forum (Standing Representative Park Sang-woo, Professor of Economics and Trade, Kyungpook National University, hereinafter referred to as Daekyung Forum) invited UN Future Forum representative Park Young-sook in the lecture room of the Regional Balanced Development Forum at 7 pm It was announced on the 24th that a special lecture on'prediction and balanced regional development will be held.

 

The Daekyung Forum aims to present a vision for the future of Daegu and Gyeongbuk in line with the Regional Balanced New Deal policy that seeks regional change and innovation through future forecasting and diagnosing the overall trend of society, economy, and environment that have changed radically due to the aftermath of the coronavirus.

 

In particular, this special lecture is conducted as a part of policy development to discover future growth engines of Daegu and Gyeongbuk as a pan-passport think tank of balanced regional development policies and to transform into a city where job creation youth stay.

 

As a world-renowned futurist, Young-sook Park, CEO of the United Nations Future Forum, has written dozens of reports on future predictions and runs a YouTube called Future TV.

 

On November 4th, the Democratic Party's leader Nak-yeon Lee, who visited Daegu on November 4th, has prepared a basis for concretely implementing his promise to support Daegu's pending issues such as the Moonlight Inland Railway and the Expo Line, and the task of presenting the interests and roles of citizens. In the process, he formed the'Daegu Gyeongbuk 10 Task Promotion Team' and served as the head of the Cultural Affairs Office of the Australian Embassy in Korea as the first start.He is also the author of'World Future Report 2021, Post Corona Special Edition' and'World Future Report 2035~2055'.

이성현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지역균형발전대경포럼 관련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대구경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