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추경호·양금희 의원, 대구 국회의원 중 가장 왕성한 입법 활동 보여
이성현 기자   |   2020-12-02

▲추경호 국회의원     ©추경호 의원 제공

【브레이크뉴스 대구 】이성현 기자=21대 국회 개원 5개월 동안 12명의 대구지역 출신 국회의원 중 추경호 의원(달성군)과 양금희 의원(북구갑)이 가장 왕성한 입법 활동을 펼친 것으로 조사됐다.

 

재선 의원인 추경호 의원은 20대 당시에도 대표발의 건수와 원안가결 수정가결 대안반영폐기 등 국회 통과 법안 건수도 TK(대구경북) 의원 중 최고를 기록한 바 있다.

 

1일 국회의안정보시스템에 따르면 추경호 의원은 지난 5월부터 현재까지 총 44건의 법안을 대표 발의했다. 공동 발의도 482건에 달했다. 여야간 잦은 정치적 논쟁으로 본회의가 순연되면서 국회통과는 상가건물임대차보호법 일부개정법률안만이 대안반영 통과되는데 그쳤지만 입법 부문에서는 독보적 존재감을 나타냈다.

 

▲ 양금희 의원    

양금희 의원은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일부 개정법률안 등 대구 초선 의원 중 가장 많은 28건을 대표 발의했다. 공동발의도 224건에 달했다. 대구통합신공항 전도사로 불리는 강대식 의원은 5건의 대표발의에 그쳤지만 대구 초선 의원 중 가장 알찬 265건의 공동발의 법안을 내놓았다.

 

3선인 김상훈 의원(서구)은 전통시장 및 상점가 육성을 위한 특별법 일부개정법률안을 수정가결 통과시켰다. 김 의원은 17건의 대표발의와 146건의 공동발의 법안을 제출했다.

 

같은 3선 의원인 윤재옥 의원은 최근 탐정업의 관리에 관한 법률안 등 14건의 법안을 대표발의하고 111건을 공동발의했고, 5선 중진인 무소속 홍준표 의원(수성갑)과 주호영 의원(수성을)은 각각 15건의 법안을 대표 발의했다. 주 의원은 지난 7월 추미애 법무부장관 탄핵소추안을 제출했지만 부결됐다.

 

반면, 재선인 곽상도 의원(중남구)은 지역법안인 주한미군공여구역주변지역 등 지원특별법 일부개정법률안 대표발의로 반짝 눈길을 끌었지만 대표발의 법안은 4건에 그쳤고, 재선의 류성걸 의원(동구갑)은 재정건전화법안 등 주로 재정위 관련 법안 11건을 대표 발의했다.

 

초선인 김승수 의원(북구을)은 학교체육진흥법 일부개정법률안 등 10건을 대표발의하고 206건의 법안을 공동 발의했고, 김용판 의원(달서병)과 홍석준 의원(달서갑)은 각각 첨단의료복합단지 육성에 관한 특별법 일부 개정법률안과 부가가치세법 일부개정법률안 등 17건 씩의 법안을 대표 발의했다.

 

지역정가에서는 정치적 이슈 등을 감안하면 나쁘지 않은 성적으로 평가하고 있다. 다만, 지역현안과 발전을 담은 법률안들이 앞으로 국회에서 더 많이 가결될 수 있도록 노력해 줄 것을 당부했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Choo Kyung-ho, Yang Pyung-hee, show the most hearty legislative activity among Daegu lawmakers [Break News] Lee Sung-hyun reporter =


Of the 12 lawmakers from the Daegu region, Choo Kyung-ho (Achieving Force) and Yang Pyung-hee (Ntum-hee) were among the 12 lawmakers from the 21st National Assembly opening five months, the most hearty legislative activities were investigated.

 

In his 20s, Representative Choo Kyung-ho, a re-elected lawmaker, also recorded the highest number of bills passed by the National Assembly, including the number of delegates and the alternative opposition to the amendment to the original resolution.

 

On January 1, according to the National Assembly's Security Information System, Choo represented a total of 44 bills from may to the present. There were also 482 joint cases.

 

As the plenary session was martyred by frequent political debates between the ruling and opposition partys, the National Assembly's Department of Parliament showed an unceremanable presence in the legislative sector, even though only some of the proposed re-proposed laws of the House Of Things Protection Act were passed for alternative opposition.

 

Representative Yang Pyeum-hee represented 28 of the largest number of first-time members of the Daegu Primary Election, including some amendments to the Act on the Protection of Sexuality for Children and Children. There were also 224 joint-called cases.

 

Kang Dae-sik, who is referred to as the ambassador of Daegu Integration New Airport, only introduced five representative proposals, but came up with 265 joint bills, the most likely of any member of the Daegu Super-Line.

 

The third-line lawmaker, Kim Sang-hoon (West), passed a revised amendment to some amendments to a special law to foster traditional markets and shopping malls. Kim submitted 17 representative and 146 joint bills.

 

The third-line lawmaker, Yoon Jae-ok, recently introduced 14 bills, including a bill on the management of detective work, and jointly introduced 111 cases, while independents Hong Joon-pyo (Soo Sung-koe) and Joo Ho-yong(Soo-yong), the fifth-in-the-line senate, each represented 15 bills. In July, the state lawmaker submitted a request for impeachment by Justice Minister Choo Mye-ae, but it was voted down.

 

On the other hand, the re-elected Kwak Sang-do (Jungnam-gu) attracted a twinkle in the eye with his representative proposal for some amendments to the Special Act, such as the area around the U.S. Forces Korea Public Sector, but the representative proposal was only four, and Rep. Ryu Sung-girl (Dong Gu-kook) of the re-elected government proposed 11 mainly finance-related bills, such as the Fiscal Health Protection Act.

 

Representative Kim Seung-so (206 bills) represented 10 cases, including some reforms to the School Sports Promotion Act, and co-introduced 206 bills. Representative Kim Yong-pan (Dal Seo-byung) and Hong Seo-joon (Dal Seo-dong) each introduced 17 separate bills, including some amendments to the Special Act on fostering high-tech medical complexes and some amendments to the VALUE-ADDED TAX Act.

 

Local government rates are not bad for political issues. However, he called for more laws containing regional and development laws to be made in the National Assembly in the future.

 

뒤로가기 홈으로

추경호,양금희 관련기사

인기뉴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브레이크뉴스대구경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