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진군, ‘울진의 소리’ 개설 주민 목소리 직접 듣는다

가 -가 +

박영재 기자
기사입력 2021-01-24 [14:15]

【브레이크뉴스 울진】박영재 기자=울진군(군수 전찬걸)은 새로운 군정 홍보 및 소통을 위해 SNS 서비스인 네이버 밴드‘울진의 소리’를 개설해 운영한다.

 

  © 울진군 제공


 군은 군정 알림 사항과 재난 상황 등을 보다 빠르고 정확하게 전달하기 위해 밴드를 기획했다고 23일 밝혔다.

 

‘울진의 소리’밴드에는 주민들에게 꼭 필요한 생활ㆍ경제 정보부터 재난안전 소식, 문화 행사ㆍ축제 홍보 등에 관련된 글이 게시되며, 게재된 내용과 관련된 문의는 댓글로 남길 수 있고, 담당 부서에서 직접 답변할 예정이다.

 

 아울러 관내 유관기관과도 연계해 주민 홍보사항을 폭넓게 안내할 계획이다. 밴드 가입은 군민, 출향인 등 전 국민 누구나 가능하며 네이버 밴드 앱에서 ‘울진의 소리’(https://band.us/@uljinsori)를 검색하면 된다.

 

 김광대 기획예산실장은 “많은 군민들이 밴드에 가입하여 유익한 정보를 얻고 다양한 의견을 공유하는 소통 창구가 되길 바라며, 군민들과의 거리가 가까워질 수 있는 밀착행정을 위해 계속 노력하겠다.” 고 말했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Uljin-gun, Naver band'Uljin's Voice' opened

 

【Break News Uljin】 Reporter Park Young-jae = Uljin-gun (gun Chan-geol Jeon) opened and operates the Naver band “The Voice of Uljin” to promote and communicate with the new military government.

 

 The military announced on the 23rd that it had planned a band to more quickly and accurately communicate military government notifications and disaster situations.

 

In the'Sound of Uljin' band, articles related to life and economic information, disaster safety news, cultural events and festivals, etc., which are essential to residents, are posted. Inquiries related to the posted content can be left as comments, and the department in charge can respond directly I am going to do it.

 

 In addition, it plans to provide a wide range of public relations matters for residents in connection with related organizations in the jurisdiction.

 

 Anyone can join the band, including civilians and foreigners, and search for ‘The Sound of Uljin’ (https://band.us/@uljinsori) in the Naver Band app.

 

 Kim Gwang-dae, head of the Planning and Budget Office, "I hope that many military people join the band to get useful information and share various opinions, and we will continue to strive for a close administration that can get closer to the military people." He said.

박영재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대구경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