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포항시, 해양 탄소중립 기반 선점한다!

박영재 기자 l 기사입력 2021-06-01

본문듣기

가 -가 +

 포항시는 해양 탄소중립 기반 선점을 위한 컨소시엄 및 협동 연구 추진 방향을 모색하고자 1일 시청 중회의실에서 어선용 탄소중립 ‘k-배터리(Battery)’ 산업화를 위한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번 간담회는 포항시와 어업정책, 어선 및 배터리 등 관련 분야 전문 기관인 한국해양수산개발원, KAIST, 부경대, 중소조선연구원, 한국해양교통안전공단을 포함한 산∙학∙연 5개 기관이 참석했다.

 

한국해양수산개발원 고동훈 전문연구원의 주제 발표에 이은 토론에서 글로벌 에너지 패러다임 변화와 정부의 2050 탄소중립 추진에 따른 선박 온실가스 배출의 주요 대상인 어선의 친환경 대체에너지 전환은 국가 주요 정책으로 부상할 전망이어서 테스트베드 구축 등을 통해 해양 탄소중립 기반을 선점해야 한다는 데 의견을 모았다.

 

이에 농어업·농어촌특별위원회(농특위) 수산혁신특별위원장 류정곤 명예연구위원은 수산분야 탄소중립 실현은 농특위에서도 주요 의제로 논의되고 있고, 현재 우리나라 선박 상당수를 차지하는 어선의 친환경 대체에너지 전환은 ‘어업경영의 위기’가 아닌 ‘발전의 기회’로 볼 것을 당부했다.

 

또한, 포항시는 배터리 규제자유특구, 강소연구개발특구와 수소연료전지 발전 클러스터 조성 등 친환경에너지 기술개발 및 인프라가 조성돼 있고, 포스코 및 포스텍, 배터리 빅3 기업 등 친환경∙신재생에너지와 관련한 산업∙연구 인프라를 갖추고 있어 어선용 탄소중립 k-Battery 개발에 유리한 입지를 가지고 있다고 평가했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포항이 주도하는 어선용 탄소중립 k-Battery 산업화 개발∙확대를 통해 3면이 바다인 우리나라의 해양 탄소중립을 실현하겠다”며, “글로벌 에너지 패러다임의 변화에 따라 탄소중립 배터리에 대한 기술 수요는 확대될 것으로 전망되는 만큼 포항시가 그린경제 대전환을 선도할 수 있도록 많은 노력을 기울여 줄 것을 당부한다”라고 말했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Pohang City, Preempts the Marine Carbon Neutral Base!


 Pohang City held a meeting for the industrialization of carbon-neutral ‘k-battery’ for fishing boats at the city hall meeting room on the 1st to explore the direction of consortium and cooperative research to preempt the ocean carbon-neutral base.

 

This meeting was attended by Pohang City and five industry, academic, and research organizations including the Korea Maritime and Fisheries Development Institute, KAIST, Pukyong National University, Small and Medium Shipbuilding Research Institute, and Korea Maritime Transportation Safety Authority, which are specialized organizations in related fields such as fishing policy, fishing vessels and batteries.

 

In the discussion following the presentation of the topic by Koh Dong-hoon, a researcher at the Korea Institute of Oceans and Fisheries Development, the change in the global energy paradigm and the conversion of fishing vessels to eco-friendly alternative energy, the main target of greenhouse gas emissions from ships following the government’s 2050 carbon neutrality initiative, are expected to emerge as a major national policy. The consensus was that it is necessary to preempt the ocean's carbon-neutral base by building a bed, etc.

 

Accordingly, Ryu Jeong-gon, an emeritus research fellow of the Special Committee on Agricultural and Fishery and Rural Areas Special Committee on Fisheries Innovation, said, “The realization of carbon neutrality in the fishery sector is being discussed as a major agenda in the Special Committee on Agriculture, and the conversion of fishing vessels to eco-friendly alternative energy, which currently accounts for a large number of ships in Korea, is a 'problem of fishing management. It urged them to view it as an 'opportunity for development' rather than a 'crisis'.

 

In addition, Pohang City has established eco-friendly energy technology development and infrastructure such as the battery regulation free special zone, Jiangsu R&D special zone, and hydrogen fuel cell power generation cluster. It is evaluated that it has an advantageous position for the development of carbon-neutral k-Battery for fishing vessels because of its research infrastructure.

 

Kang-deok Lee, Mayor of Pohang, said, “We will realize carbon neutrality of the ocean in Korea, which has three sides of the sea, through the industrial development and expansion of carbon-neutral k-battery for fishing vessels led by Pohang. As the demand for technology in Korea is expected to expand, I ask that Pohang city put in a lot of effort to lead the transformation of the green economy.”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naver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대구경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