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포항 연안, 무해성 적조 생물 녹티루카종 출현

박영재 기자 l 기사입력 2021-06-11

본문듣기

가 -가 +

 경상북도 환동해지역본부 어업기술센터는 무해성 와편모 조류인 녹티루카 신틸란스(Noctiluca scintillans) 적조가 포항시 연안을 중심으로 발생했다고 11일 밝혔다.

 

▲ 적조 발생 해역  © 경북도


어업기술센터는 올해 처음으로 경북 동해 연안에 나타난 무해성 녹티루카종 적조 생물의 출현은 최근 지속된 높은 일사량 등 플랑크톤 번성에 적합한 조건으로 대량 발생한 현상이며,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전망했다.

 

녹티루카 신틸란스(Noctiluca scintillans)는 매년 봄철∼가을철에 연안을 중심으로 대번식하며, ‘야광충’이라고 불리는 1㎜ 남짓한 플랑크톤의 일종으로 어패류 등 수산생물에 영향을 주지 않는다.

 

해양 와편모 조류로 길이 150∼2,000μm, 폭 150∼2,000μm로 다른 적조생물에 비해 크기가 크고, 세포벽은 2층의 젤라틴 물질로 구성되어 있다.

 

이 종은 전세계적으로 분포하며 특히 부영양화(富營養化)일어난 수역에서 수온 21∼22℃, 염분 28∼32‰일 때 잘 서식한다. 적조 발생시 수색은 토마토쥬스 색깔을 나타내나 쇠퇴기에는 황갈색이나 백색을 나타내는 발광 플랑크톤이다.

 

환동해지역본부 이영석 해양수산국장은 “현재 발생한 녹티루카 적조는 수산피해를 일으키지 않는 무해성 적조로, 수산피해는 없을 것으로 예상되나 바닷물을 여과하여 이용하는 시설에는 막힘 현상이 발생할 수 있으니 주의를 당부한다”고 했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Pohang coast, harmless red tide organism Noctiluka species appeared


The Fishery Technology Center of the Pan-East Sea Regional Headquarters in Gyeongsangbuk-do announced on the 11th that the harmless dinoflagellate Noctiluca scintillans red tide occurred mainly along the coast of Pohang.

 

The Fishery Technology Center predicted that the appearance of harmless Noctiruka species in the East Sea coast of North Gyeongsang Province for the first time this year is a phenomenon suitable for plankton prosperity, such as the recently continued high insolation, and it is a phenomenon suitable for the growth of plankton.

 

Noctiluca scintillans reproduces extensively around the coast every year from spring to autumn, and is a type of plankton measuring less than 1 mm called 'glowworm' and does not affect aquatic life such as fish and shellfish.

 

Marine dinoflagellates, 150-2,000 μm in length and 150-2,000 μm in width, are larger than other red algae, and the cell wall is composed of two layers of gelatinous material.

 

This species is distributed worldwide and inhabits especially well in eutrophic waters when the water temperature is 21~22℃ and the salinity is 28~32‰. In the case of red tide, the color of the tomato juice is shown, but in the decline period, it is a luminescent plankton that shows yellowish brown or white color.

 

Lee Young-seok, director of the Maritime Affairs and Fisheries Division at the East Sea Regional Headquarters, said, “The current Noctiruka red tide is a harmless red tide that does not cause any damage to fisheries. said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naver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대구경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