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저염식은 과연 건강식일까

이성현 기자 l 기사입력 2021-06-14

본문듣기

가 -가 +

음식을 짜게 먹는 것이 건강을 해친다는 내용이 퍼지면서 저염식과 무염식을 선택하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하지만 소금은 우리 몸에 꼭 필요한 성분으로 무조건적인 저염식이 오히려 건강을 해칠 수 있다. 

 

소금은 인류 역사와 궤를 같이한다. 문명의 발달로 농경사회가 되기 전 인류는 수렵을 통한 육류 섭취가 주요 먹거리였다. 인류는 육식을 통해 자연스럽게 소금을 보충할 수 있었다. 하지만 농경사회가 시작되면서 곡물 위주의 식생활을 하게 되었고, 소금의 섭취도 부족하게 되었다. 이후 소금은 인류에게 반드시 필요한 것이 되었다. 과거에 소금은 아주 귀하여 ‘하얀 금’이라 불리었으며, 인류의 역사에 많은 이야기를 남겼다. 이러한 흔적은 지금도 지명, 단어, 음식 등에서 쉽게 찾아볼 수 있다.

 

 

우리가 흔히 월급을 영어로 ‘salary’라 하는데 이는 ‘병사에게 주는 소금 돈’이란 뜻의 라틴어 ‘salarium’에서 유래했다. 문명의 발달은 소금의 생산량을 급격하게 증가시켰다. 과거에 매우 귀한 대접을 받던 소금은 대량 생산 이후에 우리의 건강을 위협하는 존재로 인식되고 있다. 우리 몸에 꼭 필요한 물질인 소금은 무조건 적게 먹는 것만이 건강에 이로운 것일까? 이에 대해서 알아보고자 한다. 

 

소금이 우리 건강에 해로운 이유 

 

소금의 주성분은 염화나트륨(NaCl)이다. 나트륨은 혈관 속으로 수분을 끌어들이는 역할을 한다. 따라서 소금을 과잉 섭취하면 혈액 내의 나트륨 농도가 높아지면서 혈관 속으로 수분을 끌어들이게 되고, 이로 인해 혈압이 높아지게 된다. 결국 소금의 과잉 섭취는 고혈압을 유발하게 된다. 소금의 과잉 섭취로 혈액의 양이 급격히 늘어나 발생한 고혈압은 뇌졸중, 심근경색 등을 일으킨다.

 

심장의 기능이 떨어져 있는 심부전 환자 역시 소금을 과잉 섭취하게 되면 혈액량이 늘어나면서 심장에 많은 부담을 주게 된다. 이는 혈관 주변 조직으로 수분을 내보내게 되어 전신의 부종을 유발하게 되며, 특히 폐에 부종을 유발하여 호흡 곤란을 유발하게 된다. 간이 딱딱해지는 간경화 환자에서도 역시 소금의 과잉 섭취는 이와 비슷한 이유로 부종이 발생하게 된다.

 

소금을 과잉 섭취하면 우리 몸의 나트륨 농도가 높아지게 되고 이에 대해 우리 몸은 넘쳐나는 나트륨을 소변을 통해 몸 밖으로 배출하려 하게 된다. 이때 몸속에 있는 칼슘까지 소변을 통해 같이 빠져나가게 된다. 이러한 칼슘은 주로 뼈에서 빠져나가기 때문에 골다공증을 유발할 수 있다. 또한 음식을 오랫동안 짜게 먹으면 위를 보호하는 점막을 자극하고 파괴하여 위염이 발생하게 된다. 이런 상태는 위암이 생기기 좋은 환경을 만들고 발암 물질의 작용을 쉽게 하여 위암 발생 위험을 높이게 된다.

 

또한 소금을 과잉 섭취하면 짠맛이 과식을 유발하기 때문에 비만을 일으키게 된다. 콩팥 기능이 떨어진 사람의 경우 소금을 과잉 섭취하게 되면 수분과 나트륨을 조절하는 콩팥에 무리를 주어 콩팥 기능이 더 나빠지게 된다. 따라서 비만이 있거나 고혈압, 당뇨병과 같은 대사질환이 있는 사람들, 그리고 심부전, 만성콩팥병증, 간경화, 골다공증 등이 있는 사람들은 건강을 지키기 위해 소금을 조절해서 먹는 것이 필요하다. 

 

저염식이 우리 건강에 항상 이로울까? 

 

소금이 건강에 이롭지 않다는 내용이 널리 퍼지면서 저염식 혹은 무염식을 하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하지만 저염식이나 무염식이 건강에 항상 이로운 것만은 아니다. 염분이 결핍되면 단기적으로 소화액의 분비가 잘 되지 않아 식욕이 떨어지게 되고 장기적으로는 전신 무력, 권태, 불안 등을 유발할 수 있다.

 

또한 땀을 다량으로 흘려 몸의 염분이 소실될 경우 적절한 염분을 섭취하지 않으면 현기증, 의식혼탁 등 육체적 혹은 정신적 기능 상실이 일어날 수 있다. 극단적인 저염식이나 무염식은 빈혈, 어지러움, 두통의 원인이 될 수 있으며 부족한 짠맛을 단맛에서 찾는 경향이 생겨 오히려 건강을 해칠 수 있다. 심한 경우 사망에 이를 수도 있다.

 

소금의 주성분인 나트륨은 우리 몸을 유지하기 위해서 반드시 필요한 물질이다. 나트륨의 하루 권장 섭취량은 2,000mg 이하이며 소금으로는 6g 이하이다. 우리의 건강한 삶을 위해 평소 적정량의 소금을 섭취하는 식생활 습관을 가지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As it spreads that eating salty food is harmful to health, more and more people are choosing a low-salt diet and a non-salt diet. However, salt is an essential ingredient in our body, and an unconditional low-salt diet can actually harm our health.

Salt goes hand in hand with human history. Before becoming an agricultural society due to the development of civilization, meat consumption through hunting was the main food for mankind. Humans were able to supplement salt naturally through meat eating. However, with the onset of an agricultural society, people began to eat grain-oriented foods, and the intake of salt became insufficient. Since then, salt has become a necessity for mankind. In the past, salt was so precious that it was called “white gold” and left many stories in the history of mankind. These traces can still be easily found in place names, words, and foods. We often say ‘salary’ in English, which is derived from the Latin word ‘salarium’ which means ‘salt money given to soldiers’. The development of civilization has dramatically increased the production of salt. Salt, which was very precious in the past, has been recognized as a threat to our health after mass production. Is salt, which is essential for our body, good for health if we eat less salt? We would like to find out about this. Why salt is bad for our health The main component of salt is sodium chloride (NaCl). Sodium helps to draw water into the blood vessels. Therefore, if you consume too much salt, the sodium concentration in the blood increases and water is drawn into the blood vessels, which leads to an increase in blood pressure. Ultimately, excessive salt intake can lead to high blood pressure. Hypertension, which is caused by a rapid increase in blood volume due to excessive salt intake, causes stroke and myocardial infarction. Heart failure patients with impaired heart function also increase blood volume if they consume too much salt, which puts a lot of strain on the heart. This causes the edema of the whole body by releasing water to the tissues around the blood vessels, and in particular, it causes edema in the lungs, which causes breathing difficulties. In patients with cirrhosis, where the liver becomes hard, too much salt intake causes edema for a similar reason. When we consume too much salt, the sodium concentration in our body increases, and our body tries to excrete the excess sodium through urine. Calcium from the body is also excreted through the urine. This calcium is mainly lost from the bones, so it can cause osteoporosis. In addition, eating salty food for a long time stimulates and destroys the mucous membrane that protects the stomach, causing gastritis. This condition creates a favorable environment for gastric cancer and increases the risk of gastric cancer by facilitating the action of carcinogens. Also, if you consume too much salt, it will cause obesity because salty taste causes overeating. In the case of a person with impaired kidney function, excessive salt intake puts a strain on the kidneys, which control water and sodium, and worsens kidney function. Therefore, people who are obese or have metabolic diseases such as high blood pressure and diabetes, and those with heart failure, chronic kidney disease, liver cirrhosis, osteoporosis, etc., need to eat salt in order to keep their health. Is a low-sodium diet always good for our health? As the spread that salt is not good for health, more and more people are adopting a low-salt or no-salt diet. However, low-sodium or salt-free diets are not always beneficial to health. When salt is deficient, the secretion of digestive juices is not good in the short term, which leads to a decrease in appetite, and in the long term, it can cause general weakness, malaise, and anxiety. In addition, if salt is lost through excessive sweating, loss of physical or mental functions such as dizziness and clouding of consciousness may occur if adequate salt intake is not taken. Extremely low-sodium or non-salt diets can cause anemia, dizziness, and headaches, and there is a tendency to find insufficient salty taste in sweetness, which can actually harm health. In severe cases, it can even lead to death. Sodium, the main component of salt, is an essential substance for maintaining our body. The recommended daily intake of sodium is 2,000 mg or less and salt is 6 g or less. For our healthy life, it is very important to have a dietary habit of consuming an appropriate amount of salt.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naver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대구경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