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배지숙 대구시의원, 조속한 트램 변경노선 확정 촉구

이성현 기자 l 기사입력 2021-06-16

본문듣기

가 -가 +

대구시의회 배지숙 의원이 제283회 정례회 제2차 본회의에서 트램 변경노선을 확정을 위해 충분한 시민 의견수렴과정이 필요하다고 주장하며 노선에서 제외된 시민들의 박탈감을 해소할 수 있는 대책 마련을 촉구하는 5분 자유발언에 나섰다.

 

▲ 배지숙 의원  © 대구시의회

배지숙 의원은 “대구시가 오는 6월 25일 ‘도시철도망 구축계획 변경 주민공청회’를 온라인으로 진행하고 도시철도 트램 노선안을 발표할 예정”이라며 “이는 ‘신교통시스템 도입 사전타당성조사 용역’이 지난 2018년 7월에 착수한 지 3년 만에 비로소 진행되는 것으로 그간 대구시가 확정노선 발표를 미룬 채 시간끌기를 하는 동안 행정에 대한 신뢰도가 추락하고 지역 주민 간 갈등의 골이 깊어졌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2022년 하반기 국토교통부의 도시철도망 구축계획 변경승인, 도시철도 기본계획 확정과 기재부의 예비타당성조사 등의 일련의 과정을 거치면 트램의 개통까지는 10년의 기간이 더 걸릴 수도 있다”라며 “이는 트램을 기다리는 시민들에게 희망고문일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배 의원은 25일로 예정된 공청회가 비대면으로 진행된다는 점을 지적하며 “대구시의 입맛에만 맞추는 짜맞추기식 공청회가 될 우려가 크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트램 노선 확정과정에서 주민 갈등을 최소화하고 합리적인 결정을 위해 시민들의 의견을 충분히 듣고, 하루 빨리 노선을 확정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배 의원은 “트램의 변경 노선이 확정되면 무엇보다도 노선 주변 주민들과의 갈등을 신속히 조정하고, 노선에서 제외된 주민들의 박탈감을 해소할 수 있는 원만한 해결책도 미리 준비해야 한다”며 해결 방안을 촉구했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At the second plenary session of the 283rd regular meeting of the Daegu City Council, Rep. Bae Ji-sook argued that a process of collecting citizens' opinions was necessary to confirm the tram change route and urged the preparation of measures to relieve the sense of deprivation of citizens excluded from the route. Minutes to free speech.

 

Assemblyman Bae Ji-sook said, "The city of Daegu will hold an online 'Public Hearing on the Change of Urban Railroad Network Construction Plan' on June 25th and announce the urban railroad tram route plan. This is the first time it has been carried out in three years since it started in July 2018, and while the city of Daegu has delayed the announcement of the final route and wasted time, trust in the administration has fallen and the conflict between local residents has deepened,” he pointed out. .

 

“If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approves changes to the urban rail network construction plan in the second half of 2022, confirms the basic urban rail plan, and the Ministry of Strategy and Finance goes through a series of processes such as a preliminary feasibility study, it may take another 10 years for the tram to open.” It will be a hope and torture for the citizens who are waiting for the tram,” he said.

 

Next, Assemblyman Bae pointed out that the public hearing scheduled for the 25th will be held non-face-to-face, and pointed out that “there is a great risk that it will be a framing-type public hearing that caters only to the taste of Daegu City.”

 

She also emphasized that “in the process of determining the tram route, it is necessary to minimize conflicts between residents and to listen to the opinions of citizens enough to make a rational decision, and to confirm the route as soon as possible.”

 

In addition, Assemblyman Bae said, "Once the change route of the tram is confirmed, above all else, we need to prepare an amicable solution in advance that can quickly resolve conflicts with residents around the route and resolve the sense of deprivation of residents who are excluded from the route." did.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naver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대구경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