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경북도의회 정영길 임미애 "공익형 시장 도매인 도입 필요하다"

18일 관계 전문가 그룹과 정책 토론회 개최 경북 농산물의 공익형 도매제 도입 성사 주목

이성현 기자 l 기사입력 2021-06-16

본문듣기

가 -가 +

경상북도의회 임미애(더불어민주당, 의성)과 정영길(국민의힘, 성주)의원이 주관하는 ‘경북 공익형 시장도매인 도입 정책토론회’가 오는 18일 도의회 세미나실에서 열린다.

 

이번 정책토론회는 높은 가격변동성, 도매시장법인의 과도한 이익 등 도매시장 경매제의 폐해가 지속적으로 지적되고 있는 데 따라 농산물 유통의 공정 경쟁체제 구축 등 경북도와 가락시장을 연계한 효율적인 유통 방향을 모색하기 위한 자리로 알려졌다.  

 

▲ 경북도의회 정영길 의원(좌)과 임미애 의원(우)  ©


경북도의회에 따르면 ‘공익형 시장도매인제’는 도매시장 경매제의 단점을 보완한 거래형태로, 지방자치단체와 생산자단체가 공동 출자해 운영한다. 이때, 발생하는 수입금을 지방자치단체 출하농민에게 환원하고, 출하농민과 사전 계약재배 및 출하약정을 통해 출하량을 조절하는 것이 가능하다는 점에서 주목받고 있다. 

 

가락동 농수산물도매시장에 광역지자체가 참여하고 실제로지난 해 10월 서울시와 전라남도가  ‘공익형 시장도매인 도입 업무협약’을 추진한 바 있다. 

 

이날 토론회에서는 서울시농수산식품공사 문춘태 유통연구팀장의 ‘경북 농산물의 효율적 유통을 위한 제언’이라는 주제발표에 이어 토론자로 정영길 경북도의원, 서울시농수산식품공사 백혜숙 전문위원, 지역네트워크 영남협동조합 김경환 이사장, 그밖에 관계 공무원 등이 참석할 예정이다. 

 

정영길 의원은 “대부분 나라의 도매시장은 영농규모, 산지조직화 여부 등에 관계없이 경매제를 하지 않고 있고, 미국, 유럽 모두 초기 경매제 이후 시장도매인제로 전환하고 있다”며 “토론회에서 현 경매제도의 현황과 문제점을 살펴보고, 경상북도 농산물의 수급 및 가격 안정화를 위한 제도 마련을 위해 진지하게 토론에 임하겠다”고 밝혔다. 

 

임미애 의원도 “현행의 경매제도는 생산자와 소비자 모두를 지켜내지 못하고 있다며, 지방자치단체가 참여하는 공익형 시장도매인 제도를 도입하여 농민에게는 안정적인 농산물 가격을 보장하고, 소비자의 이익이 보장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하고 “이번 토론회는 시장도매인 제도 도입의 필요성을 꼼꼼히 진단하여 관련 법령 개정 등 경북 농산물의 효율적 유통을 위한 경상북도의회 차원의 정책개발역량을 강화하는 자리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The ‘Gyeongsangbuk-do Public Interest Market Wholesaler Policy Debate’ will be held at the seminar room of the provincial council on the 18th, hosted by Lim Mi-ae (the Democratic Party, Uiseong) and Jeong Young-gil (the People’s Power, Seongju) of the Gyeongsangbuk-do Provincial Assembly. This policy forum was held to find an efficient distribution direction linking Gyeongsangbuk-do and Garak Market, such as establishing a fair competition system for the distribution of agricultural products, as the negative effects of the wholesale market auction system such as high price volatility and excessive profits of wholesale market corporations are continuously pointed out. known as the seat. According to the Gyeongbuk Provincial Council, the “public interest market wholesaler system” is a transaction form that compensates for the shortcomings of the wholesale market auction system, and is operated by joint investment by local governments and producer groups. At this time, it is attracting attention in that it is possible to return the generated income to the farmers who shipped from local governments, and to control the amount of shipments through pre-contract cultivation and shipment agreements with the farmers.

 

Local governments participated in the Garak-dong Agricultural and Fisheries Wholesale Market, and in October of last year, the Seoul Metropolitan Government and Jeollanam-do promoted a ‘business agreement to introduce a wholesale market for the public interest’.

 

In the discussion on this day, after the presentation of the topic 'Suggestions for the efficient distribution of Gyeongbuk agricultural products', the head of the distribution research team at the Seoul Agro-Fisheries & Food Corporation, Chun-tae Moon presented the topic, and as panelists, Yeong-gil Jeong, Gyeongbuk Provincial Assemblyman, Hye-sook Baek, expert member of the Seoul Agro-Fisheries & Food Corporation, Kyung-hwan Kim, Chairman of the Yeongnam Cooperatives of the regional network, Other relevant officials will be in attendance. Assemblyman Jeong Young-gil said, “In most countries, wholesale markets do not have an auction system regardless of the size of farming or the organization of production areas, and both the United States and Europe are switching to the market wholesale system after the initial auction system.” “The current state of the auction system at the debate We will look into problems and problems and engage in serious discussions to prepare a system for stabilizing the supply and demand of agricultural products and prices in North Gyeongsang Province,” he said. Rep. Lim Mi-ae also said, “The current auction system does not protect both producers and consumers, and we need to introduce a public interest market wholesaler system in which local governments participate to ensure stable agricultural prices for farmers and ensure the interests of consumers. “We expect this forum to be a place to strengthen the policy development capacity of the Gyeongsangbuk-do Council for the efficient distribution of Gyeongbuk agricultural products, including the revision of related laws and regulations, by carefully diagnosing the necessity of introducing a market wholesaler system,” he said.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naver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대구경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