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대구 동구청, '착한 임대인' 대상 지방세 감면 추진

박은정 기자 l 기사입력 2021-06-17

본문듣기

가 -가 +

대구 동구청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에게 임대료를 자발적으로 인하해 준 '착한 임대인'에게 지방세 감면을 추진하고 있다고 17일 밝혔다.

 

▲ 동구청 전경     ©동구청 제공

 

세목은 건축물분 재산세로 감면율은 2021년 상반기(1~6월) 임대료 인하액의 10%다. 단, 100만원을 초과할 수 없다.

 

감면 대상은 ‘소상공인 보호 및 지원에 관한 법률’에 따른 소상공인으로 유흥주점, 오락장 등 사행성, 소비성 임차인은 제외된다.

 

신청은 오는 7월31일까지 구청 세무1과에서 할 수 있으며 신청인은 지방세 감면 신청서, 임대차계약서 사본, 임대료 인하 전과 후 지급 내역(전자세금계산서, 금융거래내역), 임차인 사업자 등록증 등을 제출하면 된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Daegu Dong-gu Office announced on the 17th that it is pushing for local tax reductions to 'good landlords' who voluntarily reduced rents to small business owners who are suffering from Corona 19.

 

The tax item is property tax for buildings, and the reduction rate is 10% of the rent reduction in the first half of 2021 (January to June). However, it cannot exceed 100 million won.

 

The target of reduction or exemption is small business owners in accordance with the ‘Act on the Protection and Support of Small Businesses’, and speculative and consumption tenants such as entertainment pubs and entertainment venues are excluded.

 

Applications can be made at the Tax Division 1 of the ward office by July 31st. Applicants must submit an application for local tax reduction or exemption, a copy of the lease agreement, payment details before and after rent reduction (e-tax invoice, financial transaction details), and a tenant business registration certificate.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naver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대구경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