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이철우 도지사, 백선엽장군 1주기 추모의 마음 전해

이성현 기자 l 기사입력 2021-06-25

본문듣기

가 -가 +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지난해 세상을 떠난 고(故) 백선엽 장군의 1주기를 맞아 25일 다부동 전적기념관에서 열린 추모행사에 참석해 추모의 마음을 전했다.

 

▲ 이철우 도지사, 백선엽장군 1주기 추모행사 참석     ©경북도

 

이번 행사는 국가원로회의와 백선엽장군기념사업회가 공동주관하고 백선엽장군 추모위원회 대구경북지부가 주최로 열렸다.

 

백선엽 장군은 낙동강 전선을 사수하면서 북한의 침략에서 대한민국을 구한 ‘다부동 전투’의 주역으로 전쟁 당시 "내가 앞장 서서 싸우겠다. 만약 내가 후퇴하면 나를 먼저 쏴라”며 도망치는 장병들을 막았다고 알려져 있고, 다부동 전투 승리 덕분에 국군과 UN(유엔)군이 낙동강에 교두보를 마련해 이를 기반으로 인천상륙작전도 꾀할 수 있었다고 알려져 있다.

 

이날 행사에는 국가원로회의 상임의장 이상훈, 권영해 공동의장, 송영근․한규성 백선엽장군 추모위원회 공동대표 등 행사관계 인사들을 비롯해 이철우 경북도지사, 임종식 경북도교육감, 권영진 대구시장, 강은희 대구시교육감, 백선기 칠곡군수 등 대구․경북기관장들과 6·25전쟁 유공자 등 300여명이 참석해 추모의 뜻을 함께했다.

 

이날 행사는 헌화·분향, 추도사, 추모사, 6.25전쟁, 백선엽장군 추모영상 상영, 추모공연 등으로 진행됐으며, “6.25전쟁의 역사, 국군과 유엔군, 백선엽 장군의 희생을 잊지 않고 기억하여 자유민주주의 국가 대한민국을 후손들에게 영원히 물려주자”며 결의를 다졌다.

 

추모사에서 이철우 도지사는 “늘 자신보다 조국과 자유민주주의를 먼저 생각하셨던 백선엽 장군님의 삶과 정신이 절대로 헛되지 않도록 더욱 무거운 책임감을 가지고 경상북도와 대한민국을 지켜나가겠다”고 밝혔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vernor Lee Cheol-woo delivers his condolences to the 1st anniversary of General Paik Seon-yeop


 Gyeongsangbuk-do Governor Lee Cheol-woo delivered his condolences by attending a memorial service held at the War Memorial of Korea in Dabu-dong on the 25th to commemorate the first anniversary of the late General Paik Seon-yeop, who passed away last year.

 

The event was co-hosted by the National Elders' Council and the General Paik Seon-yup Memorial Project Association, and was hosted by the Daegu-Gyeongbuk Branch of the General Paik Memorial Committee.

 

General Paik Seon-yup was the protagonist of the 'Battle of Dabu-dong', which saved the Republic of Korea from a North Korean invasion while defending the Nakdong River Front. Thanks to the victory in the Battle of Dabudong, it is known that the ROK and the UN forces prepared a bridgehead on the Nakdong River and based on this, they were able to plan the Incheon landing operation.

 

The event was attended by officials related to the event, such as Lee Sang-hoon, standing chairperson of the National Council of Elders, co-chairman Kwon Young-hae, Song Young-geun and Han Kyu-seong, co-representative of the Paik Seon-yeop Memorial Committee, Gyeongbuk Provincial Governor Lee Cheol-woo, Gyeongbuk Provincial Education Superintendent Lim Jong-sik, Daegu Mayor Kwon Yeong-jin, Daegu City Superintendent Kang Eun-hee, and Chilgok County Superintendent Baek Seon-ki, etc. About 300 people, including heads of Daegu and Gyeongsangbuk-do and those of merit in the Korean War, attended and shared the will of remembrance.

 

The event consisted of flowers and incense, a memorial service, a memorial service, the 6.25 War, a screening of a video commemorating General Paik Seon-yeop, and a commemorative performance. Let’s pass it down to our descendants forever,” he said.

 

At the memorial service, Governor Lee Cheol-woo said, "I will protect Gyeongsangbuk-do and the Republic of Korea with a heavier responsibility so that the life and spirit of General Paik Seon-yup, who always put his country and liberal democracy first before himself, will never be in vain."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naver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브레이크뉴스대구경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