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김정재 의원, 2021 국정감사 스코어보드 대상 수상

가 -가 +sns공유 더보기

박영재 기자
기사입력 2021-11-17

김정재 국회의원(국민의힘·포항 북구)은 17일 ‘머니투데이 the 300’과 ‘법률앤미디어’가 선정한 ‘2021 국정감사 스코어보드 대상’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 김정재 의원, 2021 국정감사 스코어보드 대상 수상  © 김정재 의원실


‘2021 국감 스코어보드 대상’은 2021년 국정감사에서 정책능력과 정책 전문성을 중점으로 평가하여 각 상임위별로 우수한 역량을 보인 의원에게 수여하는 상이다.

 

김정재 의원은 2021년 국정감사에서 △탄소중립위원회가 분석한 내부자료를 통해 재생에너지 확대 시 필요한 저장용 ESS 구축비용(1,248조원)을 공개하고△탄소중립 시나리오 이행에 필요한 천문학적 비용을 국민에게 정확히 밝힐 것 촉구했다. 이와 함께 △이재명 민주당 후보의 2040 탄소중립공약의 무책임과 불가능함을 지적하면서 △탈원전 정책을 폐기해 원전을 활용한 탄소 중립정책 필요성을 강조했다.

 

또한 김 의원은 △민주당이 강행 처리한 ‘가짜 손실보상법’의 문제를 지적하고 △정부의 행정명령으로 인한 영업피해를 피해입은만큼 보상할 것을 주장했다. 아울러 △실적이 미비한 정치인 장관 치적사업의 문제점을 지적하고 소상공인을 위한 정책을 고민할 것도 주문했다.

 

뿐만 아니라 △월성 1호기 조기폐쇄, △해외자원개발사업의 적폐몰이, △산기평·에기평 등 R&D 기관 PD들의 외부강연 등 불필요한 오해를 만드는 산업부 산하기관 문제점을 개선을 요청하는 등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국정감사에서 김정재 의원의 활약이 돋보였다.

 

김정재 의원은 “올해 국정감사에서도 문재인 정부의 급격한 탄소중립 정책의 부작용을 지적하고 원전을 활용한 합리적인 대안을 제시하는 데 최선을 다했다”면서 “언제나 국민들과 함게 소통하며 국민의 목소리가 반영된 의정활동을 펼치겠다”고 말했다.

 

한편 김정재 의원은 제20대에 이어 제21대 국회 역시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와 국회운영위원회 위원·여성가족위원회 간사로 활동 중이다. 또한 당 정책위원회 부의장 등을 맡아 정책 마련과 추진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아래는 구글번역으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Rep. Kim Jeong-jae won the grand prize in the 2021 National Audit Scoreboard


National Assemblyman Kim Jeong-jae (People's Power, Buk-gu, Pohang) announced on the 17th that he had won the '2021 National Audit Scoreboard Grand Prize' selected by 'Money Today the 300' and 'Law & Media'.

 

The ‘2021 National Supervisory Scoreboard Grand Prize’ is an award given to lawmakers who have demonstrated excellent capabilities in each standing committee by evaluating policy capabilities and policy expertise in the 2021 national audit.

 

In the 2021 national audit, Rep. Kim Jung-jae will disclose the cost of building an ESS for storage (1,248 trillion won) necessary for expanding renewable energy through internal data analyzed by the Carbon Neutrality Committee, and clearly reveal to the public the astronomical cost required to implement the carbon-neutral scenario. urged that At the same time, he pointed out the irresponsibility and impossibility of the 2040 carbon-neutral pledge of Democratic Party candidate Lee Jae-myung, and emphasized the need for a carbon-neutral policy that utilizes nuclear power by abolishing the nuclear-free policy.

 

In addition, Rep. Kim pointed out the problem of the 'fake loss compensation law' enforced by the Democratic Party and insisted on compensating for business damage caused by the government's administrative order. In addition, it was also ordered to point out the problems of the government ministerial project with insufficient performance and to consider policies for small business owners.

 

In addition, the Ministry of Trade, Industry and Energy's small and medium ventures, such as requesting improvement of problems caused by unnecessary misunderstandings such as the early closure of Wolsong Unit 1, the redemption of overseas resource development projects, and external lectures by PDs of R&D institutions such as San Gi-pyong and Egi-pyung Rep. Kim Jeong-jae's performance stood out in the corporate committee audit.

 

Rep. Kim Jung-jae said, “At this year’s audit, we did our best to point out the side effects of the Moon Jae-in government’s rapid carbon neutrality policy and to suggest reasonable alternatives using nuclear power. I will be active,” he said.

 

Meanwhile, Rep. Kim Jung-jae is also serving as a member of the Industry, Trade, Resources and SMEs and Startups Committee, the National Assembly Steering Committee, and secretary of the Gender Equality and Family Committee in the 21st National Assembly following the 20th. He also serves as the Vice-Chairman of the Party's Policy Committee and is concentrating on preparing and implementing policies.

<저작권자ⓒ브레이크뉴스대구경북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브레이크뉴스대구경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