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국가 로봇 테스트 필드 사업 좌초 위기 홍준표 줘도 못 먹는 행정”
민주 대구시당, 홍준표 시장과 추경호 기재부장관 책임 묻는 논평 발표
진예솔 기자   |   2022-09-22

【브레이크뉴스 대구】진예솔 기자=더불어민주당 대구시당이 최근 국가로봇테스트 필드 사업의 정부 예비타당성 조사 탈락한 것에 대해 홍준표 시장과 추경호 기재부장관의 책임을 묻는 논평을 발표했다.

 

▲ 더불어민주당     ©

22일 민주당 대구시당은 논평을 통해 “지난해 8월 대구시가 유치했던 국가로봇테스트 필드 사업이 정부 예비타당성 평가에서 통과하지 못해 좌초 될 위기에 있다.”면서 “대구 미래를 책임질 먹거리 사업이 추경호 기재부장관 지역구인 달성군 테크노파크로 이전했는데 지키지 못했다.”며 비판했다.

 

민주당은 추경호 기재부장관에 대해 “도대체 뭐했나?”라고 반문하며 “산자부에서 통과된 사업을 본인이 기재부 장관으로 있는 기재부 최종 예타에서 통과하지 못한 것은 급브레이크에 급배신”이라고 질타했다.

 

그러면서 “추경호 장관의 처세술도 놀랍다.”며 “영빈관 예산 800억은 신속하게 끼워 넣고 본인 지역구로 가는 예산조차 지키지 못한 점은 처세술 말고는 어떠한 것으로도 설명할 길이 없다. ”고 꼬집었다.

 

이어 홍준표 시장에 대한 비판도 이어갔다. 민주당 대구시당은 홍 시장에 대해 “줘도 못 먹는 정도의 행정력과 판단력”이라고 표현하며 “대구가 뒷전으로 밀리는 것이 이번이 몇 번째인가?”라며 질타를 이어갔다.

 

그러면서 “물 문제는 갈수록 꼬여만 가고 이제 유치한 국가 산업조차도 수도권에 뺏길 지경인데 중앙 정치 문제에 대해 논평이나 하고 있다.”고 비판하며 “시장이 한가로우니 공무원이 일을 할리 없다. ”고 비꼬아 지적했다.

 

민주당 대구시당은 “시장부터 지역 국회의원, 그 힘 좋다는 기재부장관도 모두 다 지역을 내팽개치는데 누가 대구를 챙기겠나?”며 “대구가 국힘당으로부터 홀대받고 국회의원들의 본인 영달에만 치부되는 실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국가로봇테스트 필드 구축사업은 과학기술기획평가원(KISTEP)의 국가연구개발사업 예비타당성 조사에서 경제성 부족과 산업계 수요 반영 미흡 등의 이유로 낮은 평가를 받아 예비타당성 조사 문턱을 넘지 못하였으며 대구시는 사업의 기획을 조정해 오는 12월 재도전에 나설 계획으로 알려진다.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밝힙니다.>

 

The Daegu City Party of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released a comment asking Mayor Hong Jun-pyo and Minister of Strategy and Finance Chu Kyeong-ho responsible for the recent rejection of the government preliminary feasibility study for the national robot test field project.

 

On the 22nd, the Daegu City Party of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commented, “The national robot test field project hosted by Daegu City in August of last year is at risk of being stranded because it failed to pass the government preliminary feasibility assessment.” I moved to the Dalseong-gun Techno Park, the deputy minister’s constituency, but I couldn’t keep it.”

 

The Democratic Party questioned Minister of Strategy and Finance Choo Kyung-ho, “What the hell did you do?” and criticized, “Failing to pass a project passed by the Ministry of Commerce, Industry and Energy in the final yeta of the Ministry of Strategy and Finance, where he is the Minister of Strategy and Finance, was a sudden betrayal of a sudden break.”

 

He also said, “Cho Kyung-ho’s management skills are amazing.” “There is no other way to explain the fact that the guesthouse budget of 80 billion won was quickly put in, and that he did not even keep the budget going to his constituency. ” he pinched.

 

Afterwards, criticism of Mayor Hong Jun-pyo continued. The Democratic Party of Daegu City Party described Mayor Hong as “the administrative power and judgment that I can’t eat even if I give it to him” and continued to criticize him, saying, “How many times has Daegu been pushed back?”

 

He also criticized, “The water problem is getting more and more twisted, and now even the national industries that have been childish are being taken away by the metropolitan area, but they are only commenting on central political issues.” ” he pointed out sarcastically.

 

The Democratic Party of Daegu City Party said, "From the mayor to the local lawmakers, and the Minister of Finance, who says he has good power, all throw the region away, but who will take care of Daegu?

 

Meanwhile, in the preliminary feasibility study of the National Research and Development Project of the Institute of Science and Technology Planning and Evaluation (KISTEP), the national robot test field construction project received low evaluations due to lack of economic feasibility and insufficient reflection of industrial demand, and did not pass the preliminary feasibility study threshold. It is known that the plan will be adjusted and the plan will be re-attempted in December.

뒤로가기 홈으로

대구,더불어민주당,홍준표,추경호,로봇테스트필드사업 관련기사

인기뉴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브레이크뉴스대구경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