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김정재 의원, ‘에너지이용 합리화법’ 개정안 대표발의

가 -가 +sns공유 더보기

박영재 기자
기사입력 2022-12-21

【브레이크뉴스 포항】박영재 기자=김정재 의원(국민의힘·포항 북구)은 21일 공공부문 건축물에 전기저장장치(ESS) 설치를 의무화 하고, 재사용 전기저장장치(R-ESS) 설치 비율을 의무화하는 ‘에너지이용 합리화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 발의했다고 밝혔다.

 

▲ 김정재 의원     ©박영재 기자

김 의원에 따르면 현행법은 국가, 지방자치단체, 공공기관(이하 공공부문) 건물의 온실가스 배출을 줄이고 에너지를 효율적으로 이용하도록 의무화 하고 있으나, 구체적인 의무 내용은 고시에서 규정하고 있다.

  

이에 김 의원은 ‘에너지이용 합리화법 일부개정법률안’을 통해 현재 고시에서 규정한 공공부문의 전기저장장치(ESS) 설치 의무를 법률로 상향하여 규정하고,대통령령으로 정하는 일정 비율 이상은 재사용 전기저장장치(R-ESS)를 설치하여 우선 사용하도록 함으로써 사용후 배터리 활용도를 제고하도록 했다.

  

김정재 의원은 “전기차 보급이 확대되면서 사용후 배터리도 급격하게 늘어날 전망으로 이에 대한 활용방안 마련은 반드시 필요한 상황”이라며“사용후 배터리는 무단으로 폐기할 경우 환경을 오염시키지만 재사용 전기저장장치로 재활용 된다면 효율적이고 환경친화적 방안이 될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전기차 배터리의 사용 주기는 7~10년으로 해당 기간이 되면 주행거리가 감소하고 충전속도가 저하돼 교체가 필요하다. 신규 배터리의 성능을 100이라고 한다면 잔존성능 검사를 통해 65이상 75미만의 배터리는 전기저장장치(ESS)에 재사용된다. 이때 전기차 배터리를 ESS로 재활용하는 것을 리유즈(reuse) ESS, 즉 R-ESS라고 한다.

  

문재인 정부는 지난 2021년, ‘국정현안 점검조정회의’를 통해 ‘폐배터리 추출원료 재활용’을 위한 국가표준 제정을 추진하며 R-ESS 활성화를 추진했으나 산업부 산하 한국전력, 발전 5개사, 공공기관 중 R-ESS를 구입한 곳은 한수원(1,516 REC(Renewable Energy Certificate))뿐이다.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밝힙니다.>

 

Rep. Kim Jeong-jae, representative of the amendment to the ‘Energy Use Rationalization Act’

 

On the 21st, Rep. Kim Jeong-jae (People’s Power, Buk-gu, Pohang) made it mandatory to install electricity storage systems (ESS) in buildings in the public sector and a partial amendment to the ‘Energy Use Rationalization Act’, which mandated the installation ratio of reusable electricity storage systems (R-ESS). '.

 

According to Congressman Kim, the current law mandates the government, local governments, and public institutions (hereinafter referred to as the public sector) to reduce greenhouse gas emissions and use energy efficiently, but specific obligations are stipulated in the notification.

 

In response, Congressman Kim stipulates that the obligation to install ESS in the public sector, as stipulated in the current notification, has been raised to the law through the 'Partially Amended Act on Rationalization of Energy Use', and more than a certain percentage prescribed by Presidential Decree is a reusable electricity storage device. (R-ESS) was installed and used first to improve battery utilization after use.

 

Rep. Kim Jeong-jae said, “As the supply of electric vehicles expands, the number of used batteries is expected to increase rapidly, so it is necessary to prepare a plan to utilize them.” It will be an efficient and environmentally friendly solution,” he stressed.

 

On the other hand, the use cycle of an electric vehicle battery is 7 to 10 years, and after that period, the mileage decreases and the charging speed decreases, requiring replacement. If the performance of a new battery is 100, the battery with a residual performance test of 65 or more and less than 75 is reused for the electric storage system (ESS). At this time, recycling electric vehicle batteries into ESS is called reuse ESS, or R-ESS.

 

In 2021,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 pushed for the establishment of a national standard for 'waste battery extraction raw material recycling' through the 'Public Issues Inspection and Coordination Meeting' and promoted the activation of R-ESS. The only place that purchased R-ESS was KHNP (1,516 REC (Renewable Energy Certificate)).

<저작권자ⓒ브레이크뉴스대구경북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브레이크뉴스대구경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