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경주시, 청년 新골든 창업특구 창업팀 개소
박희경 기자   |   2023-11-22

【브레이크뉴스 경주】박희경 기자=경주시는 22일 부산가야밀면 앞 주차장(경주시 태종로 801-11)에서 ‘청년 新골든 창업특구 조성사업’으로 창업한 청년창업 점포 5곳에 대한 개소식 및 현판 전달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는 주낙영 경주시장, 이락우 경제산업위원회 위원장 및 지역의원을 비롯해 윤상조 한국수력원자력㈜ 기획전무 등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경주시에 따르면 올해 3회째를 맞는 청년 新골든 창업특구 조성사업은 4억 원(경주시 2, 한수원 2)의 사업비를 들여 황오동 원도심 청년특구 지역에 우수 창업 아이템을 보유한 예비 창업자들을 발굴‧지원하는 사업이다.

 

앞서 지난 8월에는 서류심사, 품평회 등 엄격한 참여자 심사를 통해 옐라(비건푸드 레스토랑), 여기어떡(쌀 디저트&앙금 플라워 케이크 제작), 어렁목1250(도자기 및 차 도구 체험 공방), 카네(일본식 철판요리), 업사이클링 플럽(재활용) 등 5개 팀을 선정했다.

 

이후 5개 팀은  리모델링, 기자재 구입 등 사업비 3500만원(자부담 20%)을 각각 지원받아 상가계약, 리모델링, 컨설팅 등의 발 빠른 준비로 이날  개소식에 참여했다.

 

시는 향후 청년사업자들과 소통하며 지속적인 성장과 안정화를 위한 철저한 사후관리도 펼칠 예정이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오늘 개소식을 계기로 황오동 원도심 청년특구 지역에 청년과 관광객 등이 많이 유입돼 활력 넘치는 젊음의 거리가 됐으면 좋겠다”며 “시에서도 꾸준히 지역 내 청년창업을 촉진시켜 이들의 창업을 적극 지원하고 응원 하겠다”고 말했다.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밝힙니다.>

 

 Gyeongju City opens youth new golden startup special zone startup team

 

Gyeongju City announced that on the 22nd, it held an opening ceremony and signboard delivery ceremony for five youth start-up stores established through the ‘Youth New Golden Startup Special Zone Creation Project’ at the parking lot in front of Busan Gayamil-myeon (801-11 Taejong-ro, Gyeongju-si).

 

The event was held with the attendance of Gyeongju Mayor Joo Nak-young, Economy and Industry Committee Chairman Lee Rak-woo, local council members, and Korea Hydro & Nuclear Power Co., Ltd. Planning Director Sang-jo Yoon.

 

According to Gyeongju City, the Youth New Golden Startup Special Zone Creation Project, which is in its third year this year, is a project to discover and support prospective entrepreneurs with excellent startup items in the youth special zone area of the original downtown area of Hwango-dong, with a project cost of 400 million won (2 from Gyeongju City, 2 from Korea Hydro & Nuclear Power). .

 

Previously, last August, through a strict screening of participants including document review and evaluation, Yella (vegan food restaurant), Yeogeeotteok (rice dessert and bean paste flower cake production), Eoreongmok 1250 (pottery and tea utensil experience workshop), and Kane (Japanese iron plate) were selected. Five teams were selected, including cooking) and upcycling flop (recycling).

 

Afterwards, the five teams each received support of 35 million won (20% self-funded) for project expenses such as remodeling and equipment purchase, and participated in the opening ceremony on this day with quick preparations such as commercial building contracts, remodeling, and consulting.

 

The city plans to communicate with young business owners in the future and provide thorough follow-up management to ensure continued growth and stabilization.

 

Gyeongju Mayor Joo Nak-yeong said, “With today’s opening ceremony, I hope that the Hwango-dong original downtown youth special zone will attract a lot of young people and tourists, making it a vibrant youth street.” He added, “The city will also continue to promote youth entrepreneurship in the region to encourage them to start their own businesses.” “I will actively support and support you,” he said.

뒤로가기 홈으로

경주시, 관련기사

인기뉴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브레이크뉴스대구경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