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올해 다주택자 종부세 확 줄었다..10년만 최소 규모

가 -가 +sns공유 더보기

최애리 기자
기사입력 2023-12-01

▲ 30일 오후 서울 송파구 롯데월드타워 서울스카이 전망대에서 강남의 한 대규모 아파트단지가 보이고 있다. 기획재정부는 올해 주택분과 토지분 등 총 종부세 고지 인원과 금액이 감소했다고 밝혔다. 송파구 잠실주공 5단지 전용 면적 82㎡ 기준 종부세는 전년도 445만원에서 올해 59만원으로 큰 폭으로 줄었다. 2023.11.30.  © 뉴시스

 

브레이크뉴스 최애리 기자= 윤석열 정부가 종합부동산세 중과세율 완화 등을 추진하면서 올해 다주택자들의 종부세 부담이 확 줄은 것으로 나타났다.

 

1일 기획재정부와 국세청에 따르면 올해 1세대 1주택자의 종부세 고지 대상은 11만1000명으로, 작년 23만5000명 대비 53%(12만4000명) 줄었다. 

 

특히 다주택자 종부세 고지 대상은 24만2000명으로, 전년 90만4000명과 비교하면 73%(66만2000명)나 줄었다. 올해 다주택자 고지 대상자수는 2014년 이후 10년 만에  최소 규모다.

 

다주택자의 세금 완화 폭은 1주택보다 크게 높았다.

 

다주택자 종부세 세액은 4000억원으로, 지난해 2조3000억원과 비교 시 84%(1조90000억원) 급감했다. 

 

반면 1세대 1주택자 종부세 고지세액은 905억원으로, 작년 2562억원에서 65%(1657억원) 감소했다.

 

이같은 결과는 윤석열 정부가 부동사 세제를 대폭 완화한 영향이다.

 

공시가격을 2020년 수준으로 동결 내지는 큰 폭으로 하락시켰고, 기본공제금액의 경우에도 1세대 1주택자는 1억원 인상(11억→12억원)에 그친 반면 다주택자는 3억원(6억→9억원)이나 인상됐다.

 

또한 지방저가주택 1채를 보유한 경우 등 2주택자의 중과세율 적용도 배제하면서 과세표준에 따른 기본세율이 최소 0.1%p에서 최대 0.3%p 낮아진 효과가 나타났다. 

 

3주택자 이상의 경우에는 과표 12억원까지 일반세율을 적용, 12억원 초과시 세율은 1.0~1.6%p 낮아졌다.

 

이에 대해 기재부 관계자는 "다주택자의 과세인원 축소 및 세액 감소는 다주택자에게 징벌적으로 적용된 중과세율 등이 부동산 세제 정상화로 개선된 결과"라고 설명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The comprehensive real estate tax for multi-homeowners has decreased significantly this year..The smallest size in 10 years

 

The Yoon Suk Yeol government has pushed for easing the heavy tax rate on comprehensive real estate taxes, which has significantly reduced the comprehensive real estate tax burden for multiple homeowners this year.

 

According to the Ministry of Strategy and Finance and the National Tax Service on the 1st, 111,000 people are subject to comprehensive real estate tax notice for one household and one homeowner this year, down 53% (124,000) from 235,000 last year. 

 

In particular, the number of multi-homeowners subject to the comprehensive real estate tax notice was 242,000, down 73% (662,000) from 904,000 the previous year. This year, the number of people eligible for multi-homeowners notification is the lowest in 10 years since 2014.

 

The extent of tax relief for multiple homeowners was significantly higher than that of one house.

 

The comprehensive real estate tax for multiple homeowners was 400 billion won, down 84% (1.90 trillion won) from 2.3 trillion won last year. 

 

On the other hand, the comprehensive real estate tax for one household and one homeowner was 90.5 billion won, down 65% (165.7 billion won) from 256.2 billion won last year.

 

This result is due to the Yoon Suk Yeoln government's drastic easing of the real estate tax system.

 

The official price was frozen or significantly lowered to 2020 levels, and in the case of the basic deduction, only 100 million won (1.1 billion → 1.2 billion won) was raised for one household and one house, while 300 million won (600 million → 900 million won) was raised for multiple homeowners.

 

In addition, the basic tax rate according to the tax base was reduced by at least 0.1%p to up to 0.3%p by excluding the application of heavy tax rates for two homeowners, such as owning one local low-priced house. 

 

In the case of three or more homeowners, the general tax rate was applied up to KRW 1.2 billion in the taxation, and if the tax rate exceeded KRW 1.2 billion, the tax rate was lowered by 1.0 to 1.6 percentage points.

 

In response, an official from the Ministry of Economy and Finance explained, "The reduction in the number of taxable people and the reduction in tax amounts for multiple homeowners is the result of the improvement of the heavy tax rate, which was punitively applied to multiple homeowners, due to the normalization of the real estate tax system."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저작권자ⓒ브레이크뉴스대구경북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브레이크뉴스대구경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