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포항시의원,청년단체 해양정화활동에 '딴지' 포항향청 집단반발

가 -가 +sns공유 더보기

박영재 기자
기사입력 2023-12-04

【브레이크뉴스 포항】박영재 기자=더불어민주당 소속 포항시의회 전주형(중앙동, 양학동, 죽도동)의원이 포항지역 청년단체의 해양쓰레기 정화활동과 관련, 예산 지원의 적절성을 지적해 논란을 빚고 있는 가운데 이 단체 회원들이 집단 반발 움직임을 보이고 있어 주목된다.

 

전주형 시의원은 지난 1일 포항시의회 제311회 제2차 정례회 2차본회의에서 ‘해양쓰레기 관리 정책 수립’과 관련해 ‘해양쓰레기정화활동의 성과 및 문제점, 향후 계획’에 대해 포항시 도시안전해양국장을 상대로 시정질문을 했다.

 

전 의원은 ‘2023해양쓰레기 호미반도 둘레길 및 영일만항 환경개선 사업‘과 관련, “사업 주관 단체인 포항향토청년회가 해양쓰레기 정화사업에 적합한 단체냐”며 전문성 없는 단체에 큰 비용을 주는게 맞는지 따져 물었다.

 

그러면서 “지역의 유력 정치인이 포함돼 그런건 아닌지 의문을 제기했다. 이에 포항시 도시안전해양국장은 “경상북도의 심사로 사업이 확정됐으며, 도‧시비를 포함해 예산을 집행했다”고 설명했다.

 

전 의원의 이같은 발언이 알려지자 포항향토청년회 현 집햅부와 해당 국민의힘 소속 경북도의원이 즉각 불쾌하다는 입장을 밝히면서 전체 회원들도 반발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포항향토청년회 회원 A씨는 “회원들의 적극적인 참여로 한 해 5회에 걸쳐 잠수사와 크레인선 등 장비투입해 대대적인 활동을 하고 있고, 시민의식 고취에도 상당한 역할을 하고 있다는 평가가 나오고 있는데도 특정 정치인이 회장을 지냈다는 이유로 이 단체를 콕 집어 시정질문을 벌인 것은 대단히 부적절하고, 의도된 발언으로 봐야한다”고 말했다.

 

  © 포항향청



다른 회원 B씨는 “포항향토청년회의 해양쓰레기수거활동에는 회원은 물론 가족, 지역 전문봉사단체 등 매회 참여인원만 수백여명에 달하며, 수중장비와 바지선, 잠수사 등 전문 인력과 장비를 동원하는 지역 최대 해양환경봉사활동 임에도 비 전문적이라고 말하는 전 의원의 지적에 문제가 있다.”며 “(해양쓰레기 정화활동에)적합한 단체의 기준이 무엇인지 묻고 싶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역의 많은 보조금 사업중 전문적인 단체가 주최하지 않는 사업에 대해 전 의원이 입장을 밝혀야 할 것”이라며 조만간 “이와 관련 600여명의 회원들의 이름으로 공개 질의를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에대해 전 시의원은 “예산이 많다는 생각을 하면서 무심결에 나온 발언으로 의도된 것은 절대 아니다”며 “해당 정치인에 대해서는 미안한 마음이 크다”고 밝혔다.

 

한편, 포항향토청년회의 ‘2023해양쓰레기 호미반도 둘레길 및 영일만항 환경개선 사업’은 올해 당초예산에 도‧시비 1억8000만원, 자부담 2000만원 등 총 2억원으로 편성됐다.

 

포항향청은 올해 사업을 마무리하고 보조금 1억8000만원 중 3000만원을 반납하는 보조금 정산서를 최근 포항시에 제출했다. 사업은 올 한해 동안 5회 실시했으며, 내년에는 1억2000만원(도비포함)의 예산이 편성돼 시의회 심사를 기다리고 있다.

 

포항향토청년회는 지난 1일 회장단 이취임식을 열고 박용선 회장이 이임하고 오무환 회장이 취임하는 등 새로운 집행부를 구성한 상태다.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밝힙니다.>

 

<저작권자ⓒ브레이크뉴스대구경북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브레이크뉴스대구경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