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대구 찾은 안철수, "이준석 신당 창당 가능성 낮아, 성공 가능성은 더 낮아"

가 -가 +sns공유 더보기

진예솔 기자
기사입력 2023-12-06

【브레이크뉴스 대구】진예솔 기자=대구를 찾은 국민의힘 안철수 의원이 이준석 전 대표의 신당 창당에 대해 부정적인 입장을 밝혔다.

 

▲ 국민의힘 안철수 의원이 대구에서 기자간담회를 개최했다  © 진예솔 기자

 

6일 오후 대구 남구 한 사무실에서 기자간담회를 개최한 안철수 의원은 “이준석 전 대표가 신당을 창당할 가능성을 낮게 보고 있다”며 “만에 하나 만든다고 하더라도 성공가능성은 더 낮게 본다”고 말했다.

 

그는 “최근 여론조사 결과를 보면 대부분의 (이준석 신당)지지자분들이 호남 또는 진보 쪽에 기반을 둔 것으로 나타났다”며 “그렇기 때문에 만약 창당을 하면 오히려 진보 쪽 표를 가져오지 우리 당에 별로 불리할 것은 없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또한 신당이 자체적으로 당선되는 후보를 내기는 힘들다고 판단한다”며 국민의힘에서 이탈할 후보도 없을 것이라고 예측했다.

 

아울러 그는 “대구에서 김부겸 전 총리가 당선된 적도 있지 않나? 그걸 보면서 능력 있고 지역을 위해 일할 인재를 뽑는 지역이라고 생각했다”며 “그래서 저는 이 전 대표가 대구에 신당이나 무소속으로 출마를 한다고 해도 당선 가능성은 없다고 본다”고 거듭 강조했다.

 

덧붙여 안철수 의원은 “제가 당을 만들어보지 않았나? 나름대로 역사에 남는 당을 만들었었는데 거기에는 많은 사람들과 돈, 기존 정당과의 차별화가 필요하다”며 “현재로서는 세 가지를 모두 갖춘 곳은 보이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는 이준석 전 대표 뿐만 아니라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전 대표와 조국 전 장관을 모두 겨냥한 발언으로 비춰진다.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밝힙니다.>

 

People Power Party lawmaker Ahn Cheol-soo, who visited Daegu, expressed his negative stance on former leader Lee Jun-seok's creation of a new party.

 

Representative Ahn Cheol-soo, who held a press conference at an office in Nam-gu, Daegu on the afternoon of the 6th, said, “I think the chances of former leader Lee Jun-seok founding a new party are low,” and “Even if he does create one, I think the chances of success are even lower.”

 

He said, “Recent opinion poll results show that most (Lee Jun-seok’s new party) supporters are based on the Honam or progressive side. Therefore, if we create a party, it will bring in progressive votes and it will not be very disadvantageous to our party.” “He explained.

 

At the same time, he predicted that there would be no candidate who would break away from the People Power Party, saying, “I also believe that it will be difficult for the new party to produce a candidate who will be elected on its own.”

 

In addition, he said, “Wasn’t there a time when former Prime Minister Kim Boo-gyeom was elected in Daegu? Looking at that, I thought it was a region that selects talented people who will work for the region,” he said, adding, “So, even if former representative Lee runs for Daegu as a new party or independent, I don’t think he has a chance of winning.”

 

In addition, Rep. Ahn Cheol-soo said, “Have I not created a party? “I created a party that will leave a mark in history in its own way, but that requires a lot of people, money, and differentiation from existing parties,” he said. “Currently, I don’t see any party that has all three.” This appears to be a remark aimed not only at former leader Lee Jun-seok, but also former Democratic Party leader Song Young-gil and former minister Cho Kuk.

<저작권자ⓒ브레이크뉴스대구경북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구, 안철수, 남구, 이준석, 신당, 조국, 송영길, 관련기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브레이크뉴스대구경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