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경주시 물정화기술, 콜롬비아 납품 시작으로 남미에 본격 진출한다
이성현 기자   |   2023-12-14

【브레이크뉴스 경주】이성현 기자=경주시 물정화기술(GJ-R)이 적용된 ‘이동형 급속 소규모 정수처리장’ 준공식이 현지 시간 13일 남미 콜롬비아 라과히라주 디볼라시에서열렸다.

 

▲ 경주시 물정화기술, 콜롬비아 납품 시작으로 남미에 본격 진출한다  © 경주시

 

이날 준공식은 경주시 공무원, 이동욱 한국환경산업기술원 환경산업본부장 및 ㈜글로리엔텍, ㈜GM-하이테크 관계자, 콜롬비아 아니발 호세 페레즈 가르시아 국토부 차관, 말론 아마야 메쟈 디볼라시장, 미주개발은행(IDB) 관계자, Water Aid, 마을주민 등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개최됐다.

 

이번 사업은 환경부 산하 한국환경산업기술원 및 미주개발은행(IDB) 등이 주관하는 협력사업의 일환으로 한국정부기관 협력사업 중 한국의 물기술이 콜롬비아에 보급된 첫 사례로 매우 뜻깊은 행사로 평가되고 있다.

 

특히 이번에 보급된 한국의 물기술은 경주시 제1호 물정화기술인 GJ-R가 납품되면서 경주시의 뛰어난 물정화기술을 다시 한번 입증하는 계기가 됐다.

 

정수처리장 준공으로 하루 100톤 생산규모로 강물을 정수 처리해 식수가 없는 콜롬비아 현지 디부자市 산타리타 헤레즈마을 110여 세대 주민들에게 공급될 예정이다.

 

경주시는 이번 콜롬비아 기술 납품을 시작으로 페루 등 남미지역에 본격적으로 진출할 예정이다.

 

카탈리나 벨라스코 콜롬비아 주택부장관은 “콜롬비아의 작은 마을에 식수를 공급하기 위해 지구 반 바퀴를 건너온 한국의 열정과 진심에 깊은 감사의 말을 전한다”며 “앞으로 콜롬비아의 식수가 없는 오지마을에 한국의 이동식 소규모 정수장치가 널리 보급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이번 양국의 식수보급 사업에 경주시 자체 물정화기술이 적용된 것에 경주시를 대표해 감사의 인사를 전한다”며 “경주시는 앞으로도 해외 물산업 진출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해 국제사회 모두가 평등한 물 복지를 구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양국 간 협력사업의 성공적인 수행과 효과를 기반으로 환경부 및 한국환경산업기술원, 경주시와 콜롬비아 국토부 및 미주개발은행 등이 긴밀히 협력해 콜롬비아의 식수 부족 해결에 기여할 방침이다.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밝힙니다.>

 

 Gyeongju City's water purification technology enters South America in earnest, starting with delivery to Colombia

 

The completion ceremony for the ‘mobile rapid small-scale water purification plant’ using Gyeongju City water purification technology (GJ-R) was held in Dibola, La Guajira, Colombia, South America, on the 13th local time.

 

The completion ceremony was attended by Gyeongju City officials, Lee Dong-wook, Director of the Environmental Industry Division of the Korea Environmental Industry and Technology Institute, officials from Glorientec Co., Ltd. and GM-Hitech Co., Ltd., Colombian Vice Minister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Anibal Jose Perez Garcia, Mayor Marlon Amaya Mezza Dibola, and officials from the Inter-American Development Bank (IDB). It was held with about 100 people attending, including Water Aid and village residents.

 

This project is part of a cooperation project hosted by the Korea Environmental Industry and Technology Institute under the Ministry of Environment and the Inter-American Development Bank (IDB), and is evaluated as a very meaningful event as it is the first case of Korean water technology being distributed to Colombia among cooperation projects between Korean government agencies. there is.

 

In particular, Korea's recently distributed water technology served as an opportunity to once again prove Gyeongju City's outstanding water purification technology with the delivery of GJ-R, Gyeongju City's first water purification technology.

 

With the completion of the water treatment plant, river water will be purified with a production capacity of 100 tons per day and supplied to about 110 households in the village of Santa Rita Jerez, d'Ibuja, Colombia, who do not have drinking water.

 

Gyeongju City plans to enter the South American region, including Peru, in earnest, starting with this technology supply to Colombia.

 

Colombian Housing Minister Catalina Velasco said, “I would like to express my deep gratitude to Korea for its passion and sincerity in traveling halfway around the world to supply drinking water to small villages in Colombia.” “We will work to ensure that water purification devices are widely distributed,” he said.

 

Gyeongju Mayor Joo Nak-young said, “On behalf of Gyeongju City, I would like to express my gratitude for the application of Gyeongju City’s own water purification technology in this drinking water supply project between the two countries.” He added, “Gyeongju City will continue to make efforts to enter the overseas water industry in the future to ensure equality for all in the international community.” “We will do our best to realize water welfare,” he said.

 

Meanwhile, based on the successful implementation and effectiveness of this cooperation project between the two countries, the Ministry of Environment, the Korea Environmental Industry and Technology Institute, Gyeongju City, the Colombian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and the Inter-American Development Bank plan to contribute to resolving the drinking water shortage in Colombia.

뒤로가기 홈으로

경주시, 관련기사

인기뉴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브레이크뉴스대구경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