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경주시, 중심상권 점포 12곳 리뉴얼 마무리...본격 영업 나서
박희경 기자   |   2023-12-26

【브레이크뉴스 경주】박희경 기자=경주시는 도심에 활력을 불어넣고 예비 창업자들에게 재도약의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실시한 중심상권(금리단길) 내 골목식당 5곳, 골목공방 7곳의 리뉴얼이 완료돼 본격적인 영업에 나선다고 26일 밝혔다.

 

▲ 현재 운영 중인 골목 식당‧공방 사진  © 경주시


앞서 시는 골목길 매니지먼트 사업을 통해 1차 18팀을 선정한 후 8회에 걸친 단계별 교육을 통해 최종 12팀을 선정하고 창업 인허가, 디자인, 마케팅, 인테리어, 상품고도화 등 최대 2000만 원의 사업화 자금과 창업컨설팅을 지원한바 있다.

 

리모델링과 상품개발을 완료하고 본격적인 영업에 나선 골목식당으로는 르주루제이(Le jour J, 프랑스 요리), 변주희 꽁다리김밥(분식), 에이프레임 익스프레스(고등어 샌드위치), 바실라의 초콜릿 이야기(제과), 경주 체리주(전통주 체험‧판매) 등이 있다.

 

또 골목공방으로는 가죽살림(가죽만들기 판매‧체험), 꽃길93(플라워 아트 체험‧판매), 아로마숲(기능성 화장품 체험‧판매), 샘샘이지(나만의 기념품 제작‧판매), The Grave&Childhood 송주공방(목공예 도자기 제작‧판매), 나무와 공방(목공예 제작‧판매), 우드캔버스(목공예 제작‧판매)등이 있다.

 

특히 골목공방 창업 점포는 교육과 이색적인 체험‧구매가 모두 가능해 가족, 친구 또는 연인들의 방문이 많은 것으로 기대된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최근 취업 대신 창업의 길을 선택하는 청년들이 증가하는 동시에 창업을 통해 제2의 인생을 살아보기 위한 중장년층의 창업 또한 늘고 있다”며 “앞으로 지역 자원과 연계한 중심 상권의 창업을 적극 지원하고 특화골목을 조성해 방문객 유입과 상권 활성화 도모에 행정력을 집중 하겠다”고 말했다.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밝힙니다.>

 

 Gyeongju City completes renewal of 12 stores in central commercial area... begins full-scale operations

 

Gyeongju City announced on the 26th that the renewal of five alley restaurants and seven alley workshops in the central commercial district (Geumridan-gil), which were carried out to revitalize the city center and provide opportunities for prospective entrepreneurs to take a leap forward, has been completed and will begin full-scale operations. .

 

Previously, the city selected the first 18 teams through the alley management project, then selected the final 12 teams through 8 stages of step-by-step training and provided up to 20 million won in commercialization funds and start-up support, including business licensing, design, marketing, interior design, and product advancement. Provided consulting support.

 

Alley restaurants that have completed remodeling and product development and are now fully operational include Le jour J (French cuisine), Joohee Byun's kkongdari kimbap (snacks), A-Frame Express (mackerel sandwiches), and Basilla's Chocolate Story (confectionery). ), Gyeongju cherry liquor (traditional liquor experience and sales), etc.

 

Also, alley workshops include Leather Sallim (leather making sales and experience), Flower Road 93 (flower art experience and sales), Aroma Forest (functional cosmetics experience and sales), Samsaem Easy (creating and selling your own souvenirs), and The Grave&Childhood Songju Workshop. (production and sales of wood craft ceramics), Wood and Workshop (production and sales of wood crafts), and Wood Canvas (production and sales of wood crafts).

 

In particular, alley workshop start-up stores are expected to attract many visits from family, friends, and couples, as they offer education, unique experiences, and purchases.

 

Gyeongju Mayor Joo Nak-young said, “Recently, the number of young people choosing the path of starting a business instead of getting a job is increasing, and at the same time, the number of middle-aged people starting a business to live a second life through starting a business is also increasing.” He added, “We will actively promote starting businesses in the central commercial district in connection with local resources. “We will focus our administrative power on supporting the influx of visitors and revitalizing the commercial district by creating specialized alleys,” he said.

뒤로가기 홈으로

경주시, 관련기사

인기뉴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브레이크뉴스대구경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