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경주시, 중기부 시군구 연고산업 육성사업 공모 선정
박희경 기자   |   2024-01-05

【브레이크뉴스 경주】박희경 기자=경주시가 중소벤처기업부 주관 ‘2024년도 시군구 연고산업 육성사업’ 공모에 선정돼 총 사업비 15억3천만 원을 확보했다.

 

▲ 중기부 시군구 연고산업 육성사업 공모 선정  © 경주시


5일 경주시에 따르면 이번 공모(완전경쟁형) 사업은 인구감소‧관심 지역 107곳을 대상으로 지역이 주도해 인구감소지역 내 중소기업의 지역연고 분야 사업모델 발굴 및 사업화 지원을 통한 지역소멸 대응을 목적으로 추진한다.

 

경주시는 경북 주축산업 분야 중 신소재가공 분야와 지역 주력산업인 자동차부품산업을 결합해 공모에 참여했다.

 

이 사업은 경주 e-모빌리티 연구단지 내 미래차 첨단소재 성형가공센터에서 주관해 올해부터 2025년까지 2년간 지역 e-모빌리티 신소재 기업을 대상으로 기업당 연 최대 5천만 원(기업부담 10%)을 지원한다.

 

지원 기업 수는 혁신화&성장촉진(3곳), 인식개선(19곳), 사업화지원(39곳), 패키지 지원(2곳) 등 1년에 63곳, 2년 간 총 126곳 이다.

 

지원 내용은 미래 자동차로의 전환으로 수요가 증가하고 있는 알루미늄, 고강도 플라스틱 소재 기반 부품개발과 유럽 등 세계적인 탄소 배출 규제에 대응하기 위한 플라스틱 재활용 기술 개발 등이다.

 

또 현장 애로사항 모니터링 및 관리, 공백기술 도출 지원, 전문컨설팅 및 마케팅 지원으로 기업 성장을 위한 다양한 지원 사업을 추진한다.

 

시는 이번 사업을 통해 기업들의 글로벌 경쟁력 향상과 미래 자동차 부품 산업 생태계 구축 유도에 크게 이바지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주낙영 시장은 “미래를 주도할 자동차 부품산업 혁신 생태계 구축을 위해 자동차부품기업에 대한 지원 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며 “시민의 소득증대와 일자리창출 등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밝힙니다.>

 

 Gyeongju City, Ministry of SMEs and Startups selected for city, county and district ointment industry development project contest

 

Gyeongju City was selected for the ‘2024 City, County and District Ointment Industry Development Project’ contest hosted by the Ministry of SMEs and Startups and secured a total project cost of 1.53 billion won.

 

According to Gyeongju City on the 5th, this public offering (completely competitive) project is led by the region targeting 107 areas of interest or areas with declining population, and aims to respond to regional extinction by discovering business models and supporting commercialization of local businesses in small and medium-sized enterprises in areas with declining population. Promote with

 

Gyeongju City participated in the contest by combining the new material processing field, one of the main livestock industries in Gyeongbuk, and the automobile parts industry, the region's main industry.

 

This project is hosted by the Future Vehicle Advanced Materials Molding and Processing Center in the Gyeongju e-Mobility Research Complex and provides up to 50 million won per year (10% corporate burden) to local e-mobility new material companies for two years from this year to 2025. Support.

 

The number of companies supported is 63 a year, a total of 126 over two years, including innovation & growth promotion (3), awareness improvement (19), commercialization support (39), and package support (2).

 

The support includes the development of parts based on aluminum and high-strength plastic materials, whose demand is increasing due to the transition to future automobiles, and the development of plastic recycling technology to respond to global carbon emissions regulations, including those in Europe.

 

In addition, various support projects for corporate growth are promoted through monitoring and management of field difficulties, support for deriving blank technologies, and professional consulting and marketing support.

 

The city expects that this project will greatly contribute to improving the global competitiveness of companies and establishing a future automobile parts industry ecosystem.

 

Mayor Joo Nak-young said, “We will continue to promote support projects for automobile parts companies to build an innovation ecosystem for the automobile parts industry that will lead the future,” and added, “We will do our best to contribute to revitalizing the local economy by increasing citizens’ income and creating jobs.” “He said.

뒤로가기 홈으로

경주시, 관련기사

인기뉴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브레이크뉴스대구경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