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경주시, 동천~황성 도시숲 조성사업 순항 중
박희경 기자   |   2024-01-10

【브레이크뉴스 경주】박희경 기자=경주시가 오는 2025년 완공을 목표로 지난 2020년부터 본격 추진하고 있는 ‘동천~황성 도시숲 조성사업’이 순항 중이다.

 

▲ 동천~황성 도시숲 조성사업 진행 중  © 경주시


10일 경주시에 따르면, 이 사업은 지역 주민들에게 쾌적한 주거 환경을 제공하고, 도시의 삶의 질을 향상시키며 건강한 도시 공간을 재창출하는 데 목표를 두고 있다.

 

총 사업비 665억원이 투입되는 이번 사업은 565억원은 토지 매입비이며, 나머지 100억원은 공사비다.

 

총 면적은 10만 664.9㎡로 333개 필지를 대상으로 토지 보상이 진행 중이며 이 가운데 국유지는 77개 필지로 면적 1만 1415㎡, 공유지는 44개 필지로 1만 7820.9㎡, 사유지는 211개 필지로 면적 7만 1429㎡로 구분된다.

 

이 중 가장 많은 면적을 차지하는 사유지 보상 절차는 지난 2021년부터 추진됐으며, 현재 92.8%(필지 203개, 면적 6만 6353㎡)의 진척률을 보이면서 사유지 보상은 다음 달 말 모두 마무리될 전망이다.

 

토지 보상이 완료됨에 따라 ‘동천~황성 도시숲 조성사업’은 오는 6월 도시관리계획 변경 고시를 거쳐 내년 12월 완공 예정이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동천~황성 도시숲 조성사업을 조속히 시행해 시민들에게 안전하고 쾌적한 도시환경 제공으로 도시 경쟁력을 높이는 데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밝힙니다.>

 

 Gyeongju City, Dongcheon-Hwangseong urban forest development project underway

 

The ‘Dongcheon-Hwangseong Urban Forest Creation Project’, which Gyeongju City has been promoting since 2020 with the goal of completion in 2025, is on track.

 

According to Gyeongju City on the 10th, this project aims to provide a comfortable residential environment for local residents, improve the quality of life in the city, and recreate a healthy urban space.

 

This project, with a total project cost of 66.5 billion won, includes 56.5 billion won for land purchase costs and the remaining 10 billion won for construction costs.

 

The total area is 106,64.9㎡, and land compensation is in progress for 333 parcels. Among them, 77 parcels are government-owned land with an area of 11,415㎡, public land is 44 parcels with an area of 17,820.9㎡, and private land is 211 parcels. It is divided into an area of 71,429㎡.

 

Among these, the compensation process for private land, which accounts for the largest area, has been promoted since 2021, and currently shows a progress rate of 92.8% (203 lots, area 66,353㎡), and compensation for private land is expected to be completed by the end of next month.

 

With land compensation completed, the ‘Dongcheon-Hwangseong Urban Forest Creation Project’ is scheduled to be completed in December next year following the announcement of changes to the urban management plan in June.

 

Gyeongju Mayor Joo Nak-yeong said, “We will do our best to improve the city’s competitiveness by quickly implementing the Dongcheon-Hwangseong urban forest creation project and providing a safe and comfortable urban environment for citizens.”

뒤로가기 홈으로

경주시, 관련기사

인기뉴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브레이크뉴스대구경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