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민주당, 철저하게 검증했다면? 이재명 대표가 공천배제 1순위?
“짜낸 고육책이 아마도 이재명을 제외한 다른 사람만 도덕성을 검증하는 방안일 것”
고하승 언론인   |   2024-01-31

▲필자/ 고하승 언론인.  ©브레이크뉴스

민주당이 일부 공천 신청자를 대상으로 도덕성을 검증하는 과정에서 총 6명에 대해 '공천 배제' 의견을 정했다는 소식에 ‘피식’ 웃음부터 터져 나왔다. 그러면 이재명 대표가 컷오프되는 것인가 하고 보았는데 그게 아니기 때문이다.

 

민주당 공관위 산하 도덕성검증위원회는 당 공직선거후보자검증위원회가 '정밀심사' 또는 '보류' 등 의견을 담아 공관위로 넘긴 공천 신청자에 대해 검증을 진행했다고 한다.

 

출마자들의 도덕성을 검증해 깨끗하지 못한 사람들을 공천에서 원천적으로 배제하겠다는 민주당의 이런 방침은 박수를 받을 만한 일이다.

 

그런데 왜 이 소식에 헛웃음부터 나오는 것일까?

 

거기에 이재명 대표의 이름이 오르지 않았다면, ‘백약(百藥)이 무효(無效)’인 까닭이다.

 

도덕성검증위가 정말 도덕성을 철저하게 검증해 ‘공천 배제’자들을 결정했다면 이재명 대표가 1순위로 명단에 올라야 맞다.

 

이 대표는 2004년 당시 ‘면허취소 수준’인 혈중 알코올 농도 0.158% 상태로 ‘음주운전’을 하다가 적발됐다. 이에 따라 그는 벌금형(150만원)을 받아, 전과를 추가했다.

 

어디 그뿐인가.

 

음주운전 전력은 물론 현재 온갖 범죄피의자로서 법정을 제집 드나들 듯 일주일에도 몇 번씩 재판받으러 가야 하는 사람이 도덕성 검증을 통과한다면 그게 제대로 된 검증이겠는가.

 

이재명 대표의 이름이 빠진 도덕성 검증은 엉터리다.

 

그런데 ‘이재명의 당’에서 이 대표의 이름이 공천 배제 명단에 오를 리 만무하다.

 

그러면 '울산시장 선거개입 의혹' 사건으로 1심에서 징역 3년이 선고된 황운하 의원에 대해서도 공천 심사 적격판정을 내릴 정도로 후안무치한 정당이 굳이 도덕성 검증이라는 절차를 만들어 비웃음을 살까?

 

깨끗한 척 흉내라도 내야 하기 때문이다.

 

국민의힘 공천관리위원회가 공천 적격 여부 확인을 위한 스크린 공천위원회인 클린 선거 지원단을 운영할 예정이라고 밝혔는데. 민주당은 뭘 하느냐는 비판을 피하기 위한 고육지책이다.

 

실제로 정영환 국민의힘 공천관리위원장은 후보의 도덕성과 자질문제 등을 검증할 스크린 공천위원회가 준비됐다고 밝혔다.

 

그러니 민주당도 뭔가 하는 척이라도 해야 한다는 생각에 도덕성검증위를 두고 몇몇 공천 배제자들을 가리는 형식적인 절차를 만들었을 것이다.

 

특히 이재명 대표의 소위 '사법 리스크'와 함께 '2021년 전당대회 돈봉투 살포 의혹' 등으로 전 대표 송영길 씨와 당내 다수 의원이 돈 봉투를 받은 것으로 의심을 받는 와중에 이를 만회하기 위해서라도 '도덕성'을 강조하는 흉내가 필요했을 것이다.

 

그런데 실제로 도덕성을 강화하자니 이재명 대표가 컷오프될 것이고, 그렇다고 도덕성 검증을 아예 안 하자니 여당과 비교되고, 그래서 짜낸 고육책이 아마도 이재명을 제외한 다른 사람만 도덕성을 검증하는 방안일 것이다.

 

그러니 ‘피식’ 실소부터 터져 나오는 것은 당연하다.

 

범죄피의자 이재명 대표가 버티고 있는 한 민주당은 뭘 해도 안 된다. 국민의 신뢰를 받을 수가 없다.

 

그러니 민주당은 이제 ‘깨끗한 척’도 하지 말아라. 그런 모습을 볼 때마다 역겹다. 정말 도덕성 있는 깨끗한 후보를 내세우고 싶다면, 당장 이재명 대표부터 컷오프 하라. joy5858@naver.com

 

*필자/고하승. 언론인. 칼럼니스트.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Democratic Party, what if they were thoroughly verified? Is Representative Lee Jae-myung ranked first in nomination exclusion?

“The torture plan that was devised was probably a way to test the morality of only people other than Lee Jae-myung.”

-Journalist Ko Ha-seung

 

At the news that the Democratic Party decided to 'exclude nominations' for a total of 6 people in the process of verifying the morality of some nomination applicants, people burst out laughing. I wondered if CEO Lee Jae-myung would be cut off, but that was not the case.

It is said that the Democratic Party's Moral Verification Committee under the Democratic Party's Public Officials' Commission conducted verification of nomination applicants that the party's Public Official Election Candidate Verification Committee passed on to the diplomatic committee with opinions such as 'close review' or 'withhold'.

The Democratic Party's policy of verifying the morality of candidates and fundamentally excluding unclean people from nomination is worthy of applause.

But why do people start laughing at this news?

If CEO Lee Jae-myeong’s name is not listed there, it is because ‘hundred medicines are invalid’.

If the Morality Verification Committee truly thoroughly verified morality and decided on those who were ‘excluded from nomination,’ then it would be right for Representative Lee Jae-myung to be ranked first on the list.

In 2004, CEO Lee was caught driving while intoxicated with a blood alcohol level of 0.158%, which was at the level of license cancellation. Accordingly, he was fined (1.5 million won) and added to his criminal record.

Where is that?

If a person who has a history of drunk driving and is currently a suspect of all kinds of crimes and has to go to court several times a week as if he is in and out of court passes a morality test, would that be a proper test?

Any morality test that does not include CEO Lee Jae-myung’s name is nonsense.

However, there is no way that Representative Lee’s name would be on the list of candidates excluded from ‘Lee Jae-myung’s party’.

Then, would a political party so shameless as to judge Rep. Hwang Un-ha, who was sentenced to three years in prison in the first trial for the 'suspicion of intervention in the Ulsan mayoral election' case, as unfit for nomination, to be ridiculed by creating a procedure called morality verification?

This is because you have to at least pretend to be clean.

The People Power Party's Nomination Management Committee announced that it plans to operate the Clean Election Support Team, a screen nomination committee to check whether candidates are eligible for nomination. What the Democratic Party is doing is a desperate attempt to avoid criticism.

In fact, Chairman Chung Young-hwan of the People Power Party's Nomination Management Committee announced that a screen nomination committee has been prepared to verify the morality and qualifications of candidates.

Therefore, the Democratic Party probably thought that it had to at least pretend to do something, so it established a moral verification committee and created a formal procedure to screen out some of those excluded from nomination.

In particular, while former leader Song Young-gil and many members of the party are suspected of having received money envelopes due to the so-called 'judicial risk' of Representative Lee Jae-myung and the 'suspicion of distributing money envelopes at the 2021 National Convention', 'morality' is being raised to make up for this. Emphasizing mimicry would have been necessary.

However, in reality, if we strengthen morality, Representative Lee Jae-myung will be cut off, and if we do not test morality at all, we will be compared to the ruling party, so the plan we have devised is probably to test the morality of only people other than Lee Jae-myung.

So, it is natural to burst out in laughter.

As long as leader Lee Jae-myung, a criminal suspect, holds on, the Democratic Party cannot do anything. We cannot gain the trust of the people.

So the Democratic Party should stop pretending to be ‘clean’ anymore. I feel disgusted every time I see something like that. If you really want to nominate a clean candidate with moral character, cut off Representative Lee Jae-myung right away. joy5858@naver.com

*Writer/Go Ha-seung. Journalist. columnist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브레이크뉴스대구경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