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독립운동의 성지 안동서 당시 상황 재현 행사 열린다

가 -가 +sns공유 더보기

이성현 기자
기사입력 2024-02-29

【브레이크뉴스 안동】이성현 기자=안동시는 29일 시청 내 독립운동기념석 앞에서 105주년 3.1절을 기념하는출정식을 가진 후 안동교회를 거쳐 웅부공원으로 행진하며, 당시의 상황을 재현하는 행사를 개최한다.

 

▲ 임청각  © 안동시


한편 ‘한국정신문화의 수도’라는 이름이 익숙한 안동은 한국 독립운동의 출발지이자, 전국에서 독립유공자를 가장 많이 배출한 지역이다.

 

1894년 7월과 9월 사이 안동을 중심으로 한 전국 최초의 항일의병인 갑오의병이 현재 안동시청 자리에서 첫 기치를 올렸다.

 

1894년 6월 21일(양 7.23) 일본군이 경복궁을 침범해 국권을 무너뜨리는 갑오변란을 일으키자 유생 서상철은 안동 일대에 의병 궐기를 호소하는「호서충의 서상철 포고문」을 발송하고, 같은 해 9월 의병봉기를 촉구하는 왕의 밀령이 전달되자 2,000여 명의 의병을 모아 일본군 병참부대가 있던 상주 함창의 태봉을 공격했다.

 

이는 전국 의병항쟁의 시초로서 이후 51년간 이어지는 한국독립운동사의시작점이라는 역사적 의의를 가진다.

 

또한 안동은 전국에서 가장 많은 391명의 독립운동가를 배출한 곳이며 이상룡, 류인식, 김동삼, 이육사, 김시현, 김지섭 등 구국에 헌신한 수많은 순국지사와 독립지사를 배출한 곳이기도 하다.

 

류인식, 김동삼 선생은 이상룡 선생과 함께 1907년 안동에 협동학교를 설립하고 교육을 통해 애국심과 민족정신을 일깨우기 위한 애국계몽운동을 펼쳤다.

 

1910년 8월 일제에게 나라를 빼앗기자, 다음 해인 1911년 초 만주로 망명해 경학사·신흥무관학교·백서농장·서로군정서·한족회 등 독립군 기지를 건설하고 운영하는 데 온 힘을 쏟았다.

 

류인식 선생은 독립자금을 구하기 위해 1912년에 국내에 들어왔을 때 일제에 체포됐으며 이후에는 국내에서 활동하며 총 11책의 역사서인 ‘대동사(大東史)’를 저술하고 조선교육회를 창립, 교육운동에 힘썼다.

 

이상룡, 김동삼 선생은 1919년 3월 대한독립선언서 대표 39인으로서 대한민국의 완전한자주독립을 선포했다. 김동삼 선생은 1923년 상해에서 열린국민대표회의 의장으로 활약했으며, 2년 뒤인 1925년에는 이상룡 선생이 대한민국 임시정부 초대 국무령에 취임했다. 이후 1932년 이상룡 선생은 만 74세로 순국했고, 김동삼 선생은 하얼빈에서 붙잡힌 뒤 1937년 만 59세의나이로 순국한다.

 

권기창 안동시장은 “우리나라 최초의 의병활동이 일어난 곳이자 한국독립운동의 성지로서 선열들의 숭고한 독립정신을 지키고, 그 뜻과 자취가앞으로도 이어지도록 맡은 바 소임을 다하겠다”라며, “선열들의 정신을 받들어 독립운동의 성지 안동의 자긍심을 한층 더 높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밝힙니다.>

 

Andong, the mecca of the Korean independence movement, produced a total of 391 independence activists.

 

  On the 29th, Andong City will hold a ceremony to commemorate the 105th anniversary of March 1st in front of the Independence Movement Memorial Stone in City Hall, then march through Andong Church to Woongbu Park and hold an event to recreate the situation at the time.

 

Meanwhile, Andong, well known as the ‘capital of Korean spiritual culture,’ is the starting point of the Korean independence movement and the region that produced the largest number of independence fighters in the country.

 

Between July and September 1894, the Gabo Volunteer Army, the nation's first anti-Japanese volunteer army centered in Andong, raised its first banner at the current site of Andong City Hall.

 

On June 21, 1894 (July 23), when the Japanese army invaded Gyeongbokgung Palace and caused the Gabo Rebellion, which overthrew national sovereignty, Confucian scholar Seo Sang-cheol sent “Hoseo-chung's Proclamation of Seo Sang-cheol” appealing for a rise of volunteer army to the Andong area, and in September of the same year, the volunteer army was raised. When the king's secret order calling for an uprising was delivered, about 2,000 volunteer soldiers were gathered and attacked Taebong in Hamchang, Sangju, where the Japanese army's logistics unit was located.

 

This has historical significance as the beginning of the national righteous army resistance and the starting point of the history of the Korean independence movement that continued for the next 51 years.

 

In addition, Andong is the place that produced the largest number of independence activists in the country, 391, and is also the place that produced many martyrs and independence leaders who devoted themselves to saving the country, such as Lee Sang-ryong, Ryu In-sik, Kim Dong-sam, Lee Yuk-sa, Kim Si-hyeon, and Kim Ji-seop.

 

Ryu In-sik and Kim Dong-sam, along with Lee Sang-ryong, established a cooperative school in Andong in 1907 and carried out a patriotic enlightenment movement to awaken patriotism and national spirit through education.

 

When the country was taken over by the Japanese in August 1910, he fled to Manchuria in early 1911 the following year and devoted all his energy to building and operating independence army bases, including Gyeonghaksa Temple, Shinheung Military Academy, Baekseo Farm, Seorogunjeongseo, and the Han Chinese Association.

 

Ryu In-sik was arrested by the Japanese when he came to Korea in 1912 to seek independence funds. Afterwards, he worked in Korea and wrote a total of 11 history books, ‘Daedongsa (大東史),’ founded the Joseon Education Association, and led an educational movement. worked hard on

 

Lee Sang-ryong and Kim Dong-sam were among the 39 representatives of the Korean Declaration of Independence in March 1919 and declared the complete independence of the Republic of Korea. Kim Dong-sam served as the chairman of the National Congress held in Shanghai in 1923, and two years later, in 1925, Lee Sang-ryong took office as the first Prime Minister of the Provisional Government of the Republic of Korea. Later, in 1932, Lee Sang-ryong died at the age of 74, and Kim Dong-sam died in 1937 at the age of 59 after being captured in Harbin.

 

Andong Mayor Kwon Ki-chang said, “As the place where Korea’s first volunteer army activities took place and the sacred site of the Korean independence movement, we will do our best to preserve the noble spirit of independence of our ancestors and ensure that their will and traces continue in the future.” He added, “We will uphold the spirit of our ancestors.” “We will strive to further increase the pride of Andong, the mecca of the independence movement,” he said.

<저작권자ⓒ브레이크뉴스대구경북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동시,독립운동가 관련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브레이크뉴스대구경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