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대구-광주 달빛산업동맹 으로 경제분야 협력 더 강화 한다

가 -가 +sns공유 더보기

이성현 기자
기사입력 2024-02-29

【브레이크뉴스 대구 】이성현 기자=대구광역시와 광주광역시가 달빛동맹의 산업 분야로의 확대를 위한 구체적 행보에 나선다.

 

이를 위해 두 광역시는 28일 대구 산격청사에서 달빛동맹 강화 및 상호교류 활성화를 위한 ‘제2기 달빛동맹발전위원회’ 위촉식을 가졌다. 이를 통해 다양한 분야에서 두 도시 간 교류를 확대하고 특히, 달빛산업동맹 등 경제분야에 대한 협력을 더 강화하기로 했다.

 

 

제2기 달빛동맹발전위원회는 공동위원장인 대구·광주 시장을 비롯해 당연직 위원 6명, 철도·도로·공항 등 SOC·문화체육·CEO·청년·여성·의회 등 다양한 분야에서 전문성과 경험을 갖춘 위촉직 위원 22명(대구·광주 각 11명)등 총 28명 규모로 구성됐다. 이들은 앞으로 2년간 활동하게 된다.

 

달빛동맹발전위원회는 ‘대구·광주 달빛동맹 강화 및 발전에 관한 조례’를 근거로, 경제·산업·문화 등 다양한 분야에서 대구·광주 동반성장을 위한 사업 발굴과 지원, 민간교류 활성화 및 양 지역의 경쟁력 강화를 위한 공동 대응 방안 등을 심의하는 기능을 담당하게 된다.

 

특히, 위원회는 현재 추진하고 있는 달빛고속화철도 건설, 문화예술 교류 등 총 5개 분야 35개 과제에 집중하고 향후 남부거대경제권 조성을 위한 달빛산업동맹에도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

 

 

대구시와 광주시는 지난 2월 7일 체결한 남부거대경제권 조성 협약을 구체화하기 위해 양 도시 기획조정실장을 단장으로 하는 달빛산업동맹 TF를 공동 구성, 달빛철도 경유지의 지자체와도 협력해 나가는 방안도 적극적으로 강구해 오고 있다.

 

특히, 대구시와 광주시는 2013년 3월 ‘달빛동맹 강화를 위한 교류협력 협약’을 체결한 뒤 2.28 및 5.18 기념식 교차 참석 및 2038 하계아시안게임 공동유치 등 교류와 협력을 이어오고 있다. 

 

이같은 교류 강화 노력은 지난 2022년 11월 민선 8기 달빛동맹 협약을 계기로 두 도시의 숙원이었던 대구-광주 공항특별법을 동시에 통과시키는 것을 비롯, 지난 1월 25일에는 대구와 광주를 연결하는 ‘달빛철도 특별법’ 통과라는 큰 성과를 내기도 했다. 

 

홍준표 대구광역시장은 “제2기 달빛동맹발전위원회가 대구-광주 두 도시의 성장과 새로운 도약을 위한 구심체 역할을 해 줄 것을 기대한다”며 “대구시와 광주시가 힘을 합쳐 거대 남부 경제권 구축을 위한 신산업벨트 조성 사업 등 달빛산업동맹을 속도감 있게 추진해 나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밝힙니다.>

 Daegu Metropolitan City and Gwangju Metropolitan City are taking concrete steps to expand the Moonlight Alliance into the industrial sector. To this end, the two metropolitan cities held an appointment ceremony for the ‘2nd Moonlight Alliance Development Committee’ at Sangyeok Building in Daegu on the 28th to strengthen the Moonlight Alliance and revitalize mutual exchanges. Through this, it was decided to expand exchanges between the two cities in various fields and, in particular, to further strengthen cooperation in the economic field, such as the Moonlight Industry Alliance.

 

The 2nd Moonlight Alliance Development Committee includes the mayors of Daegu and Gwangju as co-chairs, six ex officio members, and appointed members with expertise and experience in various fields such as railways, roads, airports, SOC, culture, sports, CEO, youth, women, and parliament. It consists of a total of 28 members, including 22 committee members (11 each from Daegu and Gwangju). They will be active for the next two years.

 

Based on the 'Daegu-Gwangju Moonlight Alliance Strengthening and Development Ordinance', the Moonlight Alliance Development Committee discovers and supports projects for mutual growth between Daegu and Gwangju in various fields such as economy, industry, and culture, revitalizes private exchanges, and promotes cooperation between the two regions. It will be responsible for reviewing joint response measures to strengthen competitiveness.

 

In particular, the committee decided to focus on 35 tasks in a total of 5 fields, including the construction of the Moonlight high-speed railway and cultural and arts exchanges, and to actively cooperate with the Moonlight Industry Alliance to create a southern megaeconomic zone in the future.

 

Daegu City and Gwangju City jointly formed the Moonlight Industry Alliance TF, headed by the Planning and Coordination Office Directors of both cities, to concretize the southern megaeconomic zone creation agreement signed on February 7, and are also actively working with local governments in the transit areas of the Moonlight Railroad. We are striving for it.

 

In particular, since Daegu City and Gwangju City signed the ‘Exchange and Cooperation Agreement to Strengthen the Moonlight Alliance’ in March 2013, they have continued exchange and cooperation, such as attending the February 28 and May 18 commemorative ceremonies and jointly hosting the 2038 Summer Asian Games.

 

Efforts to strengthen such exchanges include simultaneously passing the Daegu-Gwangju Airport Special Act, which was a long-awaited dream of both cities, taking the opportunity of the 8th popularly elected Moonlight Alliance Agreement in November 2022, and on January 25, the 'Moonlight Airport Connecting Daegu and Gwangju' was established. A great achievement was achieved by passing the ‘Railroad Special Act’.

 

Daegu Metropolitan City Mayor Hong Jun-pyo said, “We hope that the 2nd Moonlight Alliance Development Committee will play a central role in the growth and new leap forward of the two cities of Daegu and Gwangju.” He added, “Daegu and Gwangju will join forces to build a new industry to build a large southern economic zone.” “We will push forward the Moonlight Industrial Alliance with speed, including the belt creation project,” he said.

<저작권자ⓒ브레이크뉴스대구경북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구,광주,달빛동 관련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브레이크뉴스대구경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