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경주시, 아시아 페스티벌 어워즈 ‘베스트 세계유산도시와 축제’부문 대상 수상

가 -가 +sns공유 더보기

박희경 기자
기사입력 2024-02-29

【브레이크뉴스 경주】박희경 기자=경주시는 지난 28일 태국 파타야에서 열린 ‘2024 피나클 어워즈 및 아시아 축제도시 컨퍼런스’에서 아시아 페스티벌 어워즈 ‘베스트 세계유산도시와 축제’ 부문에서 대상을 수상했다고 29일 밝혔다.

 

▲ 주낙영 시장이 28일 태국 파타야 자인호텔에서 열린 아시아 페스티벌 어워즈에 참석해 베스트 세계유산도시와 축제 부문 대상을 수상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경주시


경주시에 따르면 축제의 오스카상이라 불리는 피나클 어워즈는 세계축제협회(IFEA World)가 매년 세계의 우수한 축제들을 선정해 시상하는 행사이며, 아시아 축제도시 컨퍼런스는 아시아권 축제의 질적 수준 향상, 아시아 축제의 글로벌 경쟁력 확보를 위해 개최하는 대회이다.

 

이 자리에는 한국을 비롯한 태국과 중국, 베트남, 말레이시아, 필리핀, 라오스 등 10개국, 45개 도시에서 축제 관계자 250여 명이 참석했다.

 

경주시는 타임머신을 타고 아름다운 밤거리를 즐기는 문화재 야행 프로그램, 미디어와 IT기술을 대릉원 고분에 접목시킨 미디어아트 등의 문화유산 활용하는 사업이 수상의 배경이 됐다.

 

또 벚꽃축제(봄), 술술페스티벌(여름), 신라문화제(가을), 제야의 행사 및 문무대왕릉 해룡일출축제(겨울) 등의 다채로운 사계절 축제 개최는 모범 사례로 평가됐다.

 

다음날인 29일에는 주낙영 경주시장이 파타야 자인호텔에서 ‘세계유산도시 경주, 축제도시 경주’를 주제로 사례 발표를 진행했다.

 

주 시장은 “경주는 도시 전체가 지붕 없는 박물관이라 불릴 정도로 대한민국에서 가장 많은 문화유산을 보유한 곳”이라며 “세계문화유산을 활용하는 사업이 관광산업과 지역경제의 큰 축을 담당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증강현실, 메타버스 등 4차 산업기술을 활용한 디지털 콘텐츠 개발을 통해 스마트한 방식으로 손쉽게 문화유산을 접할 수 있는 헤리테크(Heri-Tech) 환경을 조성해 K-문화유산의 가치를 높이는데 앞장 서겠다”고 전했다.

 

이어 “2025 APEC 정상회의를 반드시 유치해 세계 속의 경주로 힘차게 도약하도록 여러분들이 함께 응원해 달라”고 덧붙였다.

 

한편 경주시는 컨퍼런스 기간 동안 홍보부스를 설치해 글로벌 문화관광도시 매력을 전 세계에 알렸고, APEC 정상회의 경주유치 이벤트 등으로 방문객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이번 컨퍼런스 참가를 통해 국제관광 도시로서의 경주 이미지를 세계무대에 다시 한 번 더 각인시키고 아시아 도시들의 축제 노하우를 공유하는 값진 경험을 얻었다”며 “앞으로 APEC 정상회의 경주유치, 스마트 융합 관광도시 조성 등의 관광산업 혁신으로 글로컬 관광도시 조성에 더욱 박차를 가하겠다”고 말했다.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밝힙니다.>

 

Gyeongju City wins the grand prize in the ‘Best World Heritage City and Festival’ category at the Asia Festival Awards

 

Gyeongju City announced on the 29th that it won the grand prize in the ‘Best World Heritage City and Festival’ category of the Asia Festival Awards at the ‘2024 Pinnacle Awards and Asia Festival City Conference’ held in Pattaya, Thailand on the 28th.

 

According to Gyeongju City, the Pinnacle Awards, called the Oscars of festivals, is an event where the International Festivals Association (IFEA World) selects and awards outstanding festivals from around the world every year, and the Asian Festival Cities Conference aims to improve the quality of Asian festivals and secure the global competitiveness of Asian festivals. This is a competition held for .

 

About 250 festival officials from 45 cities and 10 countries, including Korea, Thailand, China, Vietnam, Malaysia, the Philippines, and Laos, attended the event.

 

Gyeongju City's projects that utilize cultural heritage, such as a cultural night trip program to enjoy the beautiful night streets in a time machine, and media art that combines media and IT technology with the Daereungwon tombs, served as the background for the award.

 

In addition, the holding of various seasonal festivals such as the Cherry Blossom Festival (spring), Liquor Festival (summer), Silla Cultural Festival (fall), New Year's Eve events, and the Sea Dragon Sunrise Festival at King Munmu's Tomb (winter) were evaluated as exemplary practices.

 

The next day, on the 29th, Gyeongju Mayor Joo Nak-yeong gave a case presentation under the theme of ‘Gyeongju, a World Heritage City, and Gyeongju, a Festival City’ at the Pattaya Zain Hotel.

 

Mayor Joo said, “Gyeongju has the largest amount of cultural heritage in Korea, to the extent that the entire city is called a museum without a roof,” and added, “Businesses utilizing world cultural heritage are a major axis of the tourism industry and the local economy.”

 

In addition, “We are increasing the value of K-cultural heritage by creating a Heri-Tech environment where cultural heritage can be easily accessed in a smart way through the development of digital content using 4th industrial technologies such as augmented reality and metaverse. “I will take the lead,” he said.

 

He added, “Please support us so that we can take a powerful leap forward as a global race by hosting the 2025 APEC Summit.”

 

Meanwhile, Gyeongju City set up a promotional booth during the conference period to publicize its charm as a global cultural and tourism city to the world, and attracted the attention of visitors through events such as the Gyeongju invitation event for the APEC summit.

 

Gyeongju Mayor Joo Nak-yeong said, “Through participating in this conference, we have once again imprinted Gyeongju’s image as an international tourism city on the world stage and gained valuable experience in sharing festival know-how of Asian cities.” He added, “In the future, Gyeongju will host the APEC summit and smart convergence.” “We will further accelerate the creation of a glocal tourist city through innovation in the tourism industry, such as the creation of a tourist city,” he said.

<저작권자ⓒ브레이크뉴스대구경북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브레이크뉴스대구경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