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대구 달성군, 논공 약산온천지구 30년 만에 해제

가 -가 +sns공유 더보기

이성현 기자
기사입력 2024-02-29

【브레이크뉴스 달성】이성현 기자=대구 달성군(군수 최재훈)은 지난 1994년 약산온천 온천원보호지구로 지정되었던 논공읍 상·하리 일원 약산온천지구를 완전 해제했다고 29일 밝혔다.

 

▲ 달성군청 전경     ©달성군

 

논공읍 상·하리 지역은 온천원보호지구로 지정되어 원활한 사업추진을 위해 1999년 온천개발계획까지 수립하였으나, 사업시행자의 부도와 자금난 등으로 인하여 장기간 방치되어 주변 미관을 해치고 토지소유자들의재산권을 침해하는 등의 문제로 계속해서 주민들의 온천해제 민원이 제기되어 왔다.

 

이에 달성군은 지난해 5월약산온천지구 지정 해제 용역을 착수해 주민의견을 적극 수렴해 대구시에 온천원보호지구 지정 해제를 요청한 결과, 2월 29일 약산 온천지구가 지정된 지 30년 만에 해제됐다.

 

최재훈 달성군수는 “이번 온천원보호지구 해제로 지역개발 사업의 활로가열렸다. 논공읍 상·하리 지역이 그동안 온천원보호지구로 인하여 장기간 고통을 받아온 만큼 신속하게 지역발전 청사진을 그리겠다”고 밝혔다.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밝힙니다.>

 

 Daegu Dalseong-gun, Nongong Yaksan Hot Springs District lifted after 30 years

 

Daegu Dalseong-gun (Governor Choi Jae-hoon) announced on the 29th that it had completely revoked the Yaksan Hot Springs District in Sang-Hari, Nongong-eup, which was designated as a Yaksan Hot Springs hot spring source protection district in 1994.

 

  The Sang-Hari area of Nongong-eup was designated as a hot spring source protection district and a hot spring development plan was established in 1999 to promote the project smoothly. However, due to the bankruptcy of the project operator and financial difficulties, it was neglected for a long time, damaging the surrounding aesthetic and infringing on the property rights of land owners. Due to issues such as these, residents have continued to file complaints regarding the release of hot springs.

 

  Accordingly, in May of last year, Dalseong-gun initiated a service to lift the designation of the Yaksan Hot Springs District and actively collected residents' opinions and requested Daegu City to lift the designation of the Hot Springs Source Protection District. As a result, the designation of the Yaksan Hot Springs District was lifted on February 29, 30 years after its designation.

 

  Dalseong-gun Mayor Choi Jae-hoon said, “With the release of the hot spring source protection district, an avenue for regional development projects has been opened. “As the Sang and Hari areas of Nongong-eup have suffered for a long time due to the hot spring source protection district, we will quickly draw a blueprint for regional development,” he said.

<저작권자ⓒ브레이크뉴스대구경북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달성군, 온천원보호지구, 관련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브레이크뉴스대구경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