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강대식, "대구 동구를 서울보다 더 살고싶은 지역으로 만들 것"

가 -가 +sns공유 더보기

진예솔 기자
기사입력 2024-02-29

【브레이크뉴스 대구】진예솔 기자=국민의힘 강대식(대구 동구을) 국회의원이 “대구 동구를 서울보다 더 살고싶은 지역으로 만들겠다”며 2호 공약을 발표했다.

 

▲ 강대식 의원

 

29일 강 의원은 “혁신·안심권을 국가균형발전의 산실로 성장시키겠다”며 ▶산학연 클러스터 중심인 혁신도시 내 1,000병상 이상의 연구중심병원 조성 ▶제2공공기관 유치 ▶안심공업단지 이전 공론화 이후 후적지에 상업·금융·문화 중심의 랜드마크 건설 등의 청사진을 제시했다.

 

그는 “혁신도시 주민들은 24시간 응급실을 운영하는 병원, 교육환경 개선 등을 꾸준하게 요구하고 있다”며 “산학연 클러스터, 한국뇌연구원, 첨단의료복합단지 등과의 시너지를 통해 1,000병상 이상의 연구중심병원을 조성할 경우 혁신도시와 안심권의 의료 환경은 대구 어느 지역과 견주어도 최상의 조건을 갖추게 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윤석열 정부의 120대 국정과제에 포함된 공공기관 추가 이전은 현재의 혁신도시가 국가균형발전이라는 애초의 목표를 달성하는데 미진한 부분을 채우고 지역도 더불어 잘 살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안심공업단지 이전은 입주자와 사전협의, 이전지 검토의 공론화 과정을 거치는 등 사전 검토를 완료한 뒤 이 지역을 상업·금융·문화 중심의 랜드마크로 개발할 것”이라며 계획을 밝히기도 했다.

 

그러면서 혁신·안심권 공약으로 ▶혁신도시 지역인재 채용 수와 비율 동시 확대 ▶혁신도시에 멀리플렉스 등 복합문화공간 건립 ▶혁신도시의 우수한 인프라를 활용한 교육발전특구 지정을 약속했다. 

 

강 의원은 율하스마트그린산단 등을 기회발전특구로 지정해 기업 유치를 촉진하고 현재 추진하고 있는 국립청소년진로체험수련원·제2수목원·안심1단지와 3단지의 리모델링 등을 조기에 추진할 계획이다.

 

강대식 의원은 “혁신·안심권을 의료, 교육, 문화, 산업의 중심지로 개발해 서울보다 더 살고 싶은 도시로 만들겠다”며 “통합신공항과 후적지, 팔공산 중심의 관광지와 함께 동구를 국가균형발전의 중심지로 키워 지방에도 사람과 돈이 모이는 ‘24시간 잠들지 않는 글로벌 동구’로 건설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밝힙니다.>

 

 People Power Party member Kang Dae-sik (Daegu Dong-gu) announced his second pledge, saying, “I will make Daegu Dong-gu a more desirable area to live in than Seoul.”

 

On the 29th, Rep. Kang said, “We will grow the innovation and safety zone into the cradle of balanced national development.” ▶ Establishment of a research-oriented hospital with more than 1,000 beds in an innovation city centered on an industry-academia-research cluster ▶ Attraction of a second public institution ▶ After public discussion on relocation to Ansim Industrial Complex It presented a blueprint for the construction of a commercial, financial, and cultural landmark in an appropriate location.

 

He said, “Innovative city residents are constantly demanding hospitals with 24-hour emergency rooms and improved educational environments,” and “We are creating a research-oriented hospital with more than 1,000 beds through synergy with industry-academia-research clusters, Korea Brain Research Institute, and high-tech medical complexes.” “If we do this, the medical environment in the innovation city and Ansim region will have the best conditions compared to any other region in Daegu,” he explained.

 

At the same time, he emphasized, “The additional relocation of public institutions included in the Yoon Seok-yeol government’s 120 national tasks will serve as an opportunity for the current innovation city to fill the shortcomings in achieving the original goal of balanced national development and for the region to live well together.” did.

 

In addition, he also revealed his plan, saying, “For the relocation to the Ansim Industrial Complex, we will develop this area into a landmark centered on commerce, finance, and culture after completing a preliminary review, including prior consultation with residents and a public discussion process for reviewing the relocation site.”

 

At the same time, as a pledge for innovation and safety, they promised to ▶ simultaneously expand the number and ratio of hiring local talent in the innovation city ▶ build complex cultural spaces such as multiplexes in the innovation city ▶ designate a special educational development zone utilizing the excellent infrastructure of the innovation city.

 

Rep. Kang plans to designate the Yulha Smart Green Industrial Complex as a special opportunity development zone to promote the attraction of companies and to quickly promote the remodeling of the National Youth Career Experience Training Center, the 2nd Arboretum, and Ansim Complex 1 and 3, which are currently being promoted.

 

Rep. Kang Dae-sik said, “We will develop the innovation and safety zone into a center for medical care, education, culture, and industry to make it a city more desirable to live in than Seoul.” He added, “Along with the new integrated airport, the hinterland, and tourist attractions centered on Mt. Palgong, Dong-gu will become a part of balanced national development.” “We will develop it into a center and build it into a ‘global Dong-gu that never sleeps 24 hours a day’ where people and money gather even in the local areas,” he expressed his ambition.

<저작권자ⓒ브레이크뉴스대구경북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구,강대식,국민의힘 관련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브레이크뉴스대구경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