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대구시, 3월부터 성매매.성폭력 근절 대대적 단속 벌인다
이성현 기자   |   2024-02-29

【브레이크뉴스 대구 】이성현 기자= 대구광역시가 3월부터 ‘성매매. 성폭력 없는 도시 만들기’에 총력전에 나서면서 성매매 의심 업종에 대한 집중 단속과 계도를 실시한다. 

 

29일 ‘성매매 방지 민관 실무협의회’를 개최한 대구시는 오는 3월 셋째주 목요일부터 매월 정기적으로 관내 9개 구군과 합동점검을 실시하기로했다. 

 

 

대구광역시는 유관부서, 9개 구·군, 경찰청, 교육청, 소방안전본부, 성매매피해자 지원시설 등 20개 기관이 참여하는 민관 협의체를 통해 성매매 근절을 위한 협력체계 강화 및 실천 방안을 논의해 왔다. 

 

시, 구·군, 경찰, 소방, 교육청, 성매매피해 상담소 등으로 구성된 합동 점검반은 3월부터 12월까지 9개 구·군을 순회하며 유흥업소, 안마시술소, 숙박업소 등을 대상으로 성매매 예방을 위한 계도 중심의 합동점검을 실시하는 한편, 불법 성매매 알선 등을 집중 점검한다고 밝혔다. 

 

특히, 성매매 방지 게시물 부착 여부, 유흥종사자(유흥접객원) 명부 비치, 소방안전시설 점검, 불건전 광고 행위 등에 대해 중점적으로 점검하며, 성매매 방지 홍보 스티커도 함께 배포할 예정이다.

 

대구광역시는 이번 점검을 통해 불법 성매매 알선 등에 대해서는 관할 경찰서에 신고하고, 게시물 미부착 업소에 대해서는 과태료 등 행정처분을 통해 성매매 의심 지역의 환경을 개선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와는 별도로 성매매피해 상담소(힘내, 민들레)에서는 성매매 우려 업종 밀집 지역을 대상으로 야간 현장 상담 및 성매매 피해자 구조지원 활동을 지속 추진한다고 밝혔다.

 

송기찬 대구광역시 청년여성교육국장은 “성매매 방지를 위한 민관 합동점검 및 홍보 캠페인을 통해 성매매 근절에 대한 시민의 공감대를 확산하고, 구·군별 성매매 우려 업종 밀집지역에 대한 점검 등 예방활동 강화로 성매매·성폭력 없는 청정 대구 만들기에 주력하겠다”고 말했다.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밝힙니다.>

 Daegu Metropolitan City has been promoting ‘prostitution.’ since March. We are making an all-out effort to ‘create a city free of sexual violence’ and are carrying out intensive crackdowns and guidance on businesses suspected of prostitution.

 

Daegu City, which held the ‘Public-Private Working Council on Prostitution Prevention’ on the 29th, decided to conduct joint inspections with nine districts and counties on a regular monthly basis starting from the third Thursday of March.

 

Daegu Metropolitan City has been discussing strengthening the cooperation system and action plans to eradicate prostitution through a public-private consultative body in which 20 organizations, including related departments, 9 districts and counties, the National Police Agency, the Office of Education, the Fire and Safety Headquarters, and support facilities for victims of prostitution, participate.

 

A joint inspection team consisting of the city, district, county, police, fire department, office of education, and prostitution victim counseling center will tour nine districts and counties from March to December to prevent prostitution targeting entertainment establishments, massage parlors, and lodging establishments. It was announced that a joint inspection will be carried out with a focus on guidance, while an intensive inspection will be conducted on illegal prostitution arrangements.

 

In particular, we plan to focus on checking whether anti-prostitution posts are posted, a list of entertainment workers (entertainment service providers), inspection of fire safety facilities, and unhealthy advertising practices, and we also plan to distribute anti-prostitution promotional stickers.

 

Daegu Metropolitan City announced that through this inspection, it will report illegal prostitution arrangements to the local police station and improve the environment in areas suspected of prostitution by taking administrative measures, such as fines, on businesses that do not post posts.

 

Separately, the prostitution victim counseling center (Gimnae, Dandelion) announced that it will continue to provide nighttime on-site counseling and rescue support activities for prostitution victims in areas with high concentrations of businesses at risk of prostitution.

 

Song Ki-chan, Director of Youth and Women's Education in Daegu Metropolitan City, said, “We will spread public consensus on the eradication of prostitution through a public-private joint inspection and publicity campaign to prevent prostitution, and strengthen preventive activities such as inspections of areas with high concentrations of businesses at risk of prostitution by district and county. “We will focus on creating a clean Daegu without sexual violence,” he said.

뒤로가기 홈으로

대구시,성매매 관련기사

인기뉴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브레이크뉴스대구경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