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경북여심위, 여론조사 왜곡 공표 위법행위 3건 경찰 고발

가 -가 +sns공유 더보기

이성현 기자
기사입력 2024-02-29

【브레이크뉴스 경북 】이성현 기자=경상북도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이하 ‘경북여심위’)는 제22대 국회의원선거와 관련하여 선거여론조사 결과를 왜곡 공표(위법행위)한 3건을 적발해 경찰에 고발했다고 밝혔다.  

 

경북여심위는 1월경 특정 예비후보자의 지지도가 1위가 아님에도 1위인 것처럼 오인하도록 카드뉴스를 제작해 예비후보자의 각종 SNS에 게시하는 등 선거여론조사결과를 왜곡하여 공표한 혐의로 예비후보자의 지지자 A씨를 포항북부경찰서에 고발했다. 

 

▲ 경북선관위    

 

또한 1월 말, 언론에 보도된 선거여론조사 결과에서 지지도 설문 대상이 다른 복수 문항의 가상대결 지지율 값을 취사선택하는 방법으로 각 후보자의 지지도를 비교하는 임의의 자료를 공표한 언론인 B씨와 비슷한 시기에 보도된 선거여론조사의 결과분석자료 중 지지도 문항이 아닌 문항의 결과값을 마치 예비후보자의 지지율 결과인 것처럼 카드 뉴스를 제작해 SNS에 게시한 예비후보자의 선거사무관계자 C씨 및 지지자 D씨를 구미경찰서에 고발했다. 

 

 ‘공직선거법’제96조(허위논평․보도 등 금지)제1항 및 제252조(방송․신문 등 부정이용죄)제2항에 따르면 선거에 관한 여론조사결과를 왜곡하여 공표한 자는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300만원 이상 2천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한다’고 되어있다.

 

  경북여심위는 “선거에 관한 여론조사 결과는 유권자의 의사결정에 크게 영향을 미치므로 그 여론조사 결과를 왜곡하여 공표함으로써 선거인의 판단을 그르치도록 하는 행위에 대해서는 가용 역량을 총동원하여 엄중 대처할 방침“이라고  위반행위에 대한 적극적인 신고 및 제보를 당부했다.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밝힙니다.>

 

<저작권자ⓒ브레이크뉴스대구경북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북선관위,여론조사 관련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브레이크뉴스대구경북.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