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해동성국발해문화 춘분대제 봉행

가 -가 +sns공유 더보기

이성현 기자
기사입력 2024-03-20

【브레이크뉴스 경산】이성현 기자=발해왕조제례보존회(회장 태재욱)는 20일 춘분을 맞아 경산시 남천면 송백리발해마을 발해 고황전에서 발해의 건국자인 대조영의1305주기를 추모하는 향사를 봉행했다.

 

▲ 경산시- 해동성국발해문화 춘분대제 봉행  © 경산시


경산시에 따르면 발해왕조 춘분대제는 1대 고왕 대조영을 비롯한 역대왕조 14위를 포함한전체 19위에 대해 매년 춘분날에 제향하는 행사다.

 

올해는 박순득 경산시의회의장을 초헌관으로, 태범석 종친회장을 아헌관으로, 김영옥 남천면장을 종헌관으로, 전봉근 시의원 ‧ 김상호 시의원 ‧ 손말남 시의원 ‧ 김화선 시의원 ‧ 박종명 경산농협조합장 등을 분헌관으로 모시고 전통 예법에 따라 제례를 올렸다.

 

한편, 경산시 남천면 송백리에는 대중상(대조영의 아버지)의 31대손 태순금 일족이 1592년경 영순현(지금의 문경, 상주, 예천 일대)에서 경산으로 이주한 후손들이 집성촌을 이루어 살고 있다.

 

발해마을은 마을 입구에서부터 말을 타고 있는 대조영을 형상화한 마을표지석과 장군들의 모습이 그려진 벽화를 볼 수 있으며, 안쪽으로 들어가면 대조영 장수공원과 발해고황전이 자리하고 있어 발해의 기상을 물씬 느낄 수 있다.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밝힙니다.>

 

 Haedong Seongguk Balhae Culture Vernal Equinox Festival Celebration

 

To celebrate the spring equinox on the 20th, the Balhae Dynasty Rites Preservation Society (Chairman Tae Jae-wook) held a memorial service to commemorate the 1305th death anniversary of Dae Jo-yeong, the founder of Balhae, at Balhae Gohwangjeon in Balhae Village, Songbaek-ri, Namcheon-myeon, Gyeongsan-si.

 

According to Gyeongsan City, the Balhae Dynasty Spring Equinox Festival is an event held every year on the day of the spring equinox for a total of 19 royal families, including the 14th royal family, including the first king Dae Jo-yeong.

 

This year, Gyeongsan City Council Chairman Park Soon-deuk was appointed as Choheon-gwan, Tae Beom-seok, head of the clan association, was appointed as Aheon-gwan, Namcheon-myeon Mayor Kim Young-ok was appointed as Jongheon-gwan, and City Councilor Jeon Bong-geun, Councilor Kim Sang-ho, Councilor Son Mal-nam, Councilor Kim Hwa-seon, and Gyeongsan Agricultural Cooperative Association President Park Jong-myeong were appointed as Branch Heon-gwan, and traditional etiquette was observed. A rite was held accordingly.

 

Meanwhile, in Songbaek-ri, Namcheon-myeon, Gyeongsan-si, the Taesungeum clan, the 31st generation descendants of Dae Jo-yeong (father of Dae Jo-yeong), whose descendants moved to Gyeongsan from Yeongsun-hyeon (currently Mungyeong, Sangju, and Yecheon) around 1592, live in a village.

 

From the entrance to Balhae Village, you can see a village marker depicting Dae Jo-yeong riding a horse and a mural depicting generals. If you go inside, you can feel the spirit of Balhae as Dae Jo-yeong Jangsu Park and Balhae Gohwangjeon are located.

 

<저작권자ⓒ브레이크뉴스대구경북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브레이크뉴스대구경북. All rights reserved.